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첫방 ‘함부로 애틋하게’ 시한부 톱배우 김우빈+속물PD 수지, 그들의 속사정 공개

첫방 ‘함부로 애틋하게’ 시한부 톱배우 김우빈+속물PD 수지, 그들의 속사정 공개첫방 ‘함부로 애틋하게’ 시한부 톱배우 김우빈+속물PD 수지, 그들의 속사정 공개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과 수지의 사연이 공개됐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에서는 불치병에 걸린 신준영(김우빈 분)과 빚에 시달리는 노을(수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드라마를 촬영 중인 신준영은 성당 결혼식 중 조직 폭력배에게 총에 맞고 죽어야 하는 역할이었지만 “나 안 죽을래. 헐리우드도 아니고 총 맞고 어떻게 죽어. 대본 고쳐주세요”라고 불만을 표하고는 촬영 현장에서 빠져 나가버렸다.

이후 신준영은 병원에서 의사를 향해 “앞으로 살날이 1년도 남지 않았다는 거다. 내가 얼마나 건강한지 아냐. 가끔 두통 말고는 아픈 데도 없다. 혹시 드라마에서 죽는 역할을 맡았다고 헷갈린 건 아니냐”고 화를 냈다.


하지만 의사는 “제가 못 미더우면 다른 닥터를 알아봐 드릴까요”라고 말해 신준영의 시한부 선고에 확신을 표했다.

관련기사



첫방 ‘함부로 애틋하게’ 시한부 톱배우 김우빈+속물PD 수지, 그들의 속사정 공개첫방 ‘함부로 애틋하게’ 시한부 톱배우 김우빈+속물PD 수지, 그들의 속사정 공개


한편 노을은 폐기물의 무단방류 현장 잠입 취재를 나갔고 촬영한 영상을 빼앗겼음에도 회사 관계자를 협박해 돈 봉투를 받아냈다.

이후 노을은 “495만원 입금했다”라고 누군가에게 송금 확인 전화를 걸었다.

한편, KBS2 ‘함부로 애틋하게’는 어린 시절 가슴 아픈 악연으로 헤어졌던 두 남녀가 안하무인 슈퍼갑 톱스타와 비굴하고 속물적인 슈퍼을 다큐 PD로 다시 만나 그려가는 까칠하고 애틋한 사랑이야기다.

[사진=KBS2 ‘함부로 애틋하게’ 방송화면캡처]

전종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