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주택거래 급랭에 인구이동 4개월 연속 감소…6월 인구이동 12.8%↓

주택 및 전·월세 거래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인구 이동자 수가 4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국내 인구이동’에 따 지난달 인구 이동자 수는 56만 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8%(8만 3,000명) 감소했다. 지난 3월부터 4개월 연속 감소세다. 같은 달 기준으로는 2012년 6월의 54만 2,000명 이후 4년 만에 가장 적은 것이다.


최근 인구 이동자가 감소세를 보이는 것은 주택 매매 및 전·월세 거래가 줄어든 데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주택거래량은 46만 7,659건으로 역대 최대 주택거래량을 기록했던 지난해 61만 796건보다 23.4% 줄었다. 같은 기간 전·월세 거래량은 74만 7,745건으로 3.1% 줄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해 주택매매가 활발했던데 따른 기저효과가 있는데다 올해 시장의 분위기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시도별로 보면 서울이 1만 2,064명이 빠져나가 순 유출(전출-전입)이 가장 많았다. 서울 인구는 5월 말 기준 999만 5,784명으로 집계돼 28년 만에 1,000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서울 인구는 2009년 2월 2,300여명 순 유입을 기록한 이후 7년 동안 한 달도 빠짐없이 순 유출을 기록하고 있다. 부산(2,113명), 대전(931명) 등도 순 유출 규모가 컸다.

한편 통계청이 이날 함께 발표한 ‘5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5월 출생아 수는 3만 4,4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 감소했다. 출생아 수는 지난해 12월부터 6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세종=김정곤기자 mckids@sedaily.com

김정곤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