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서울경제TV] ‘한진해운’ 보완한 자구안 미흡, 법정관리 초읽기

‘한진해운’ 보완한 자구안도 미흡, 법정관리 전망

산은 “자구안, 실효성 있는 건 4,000억원 수준뿐”

신규자금 지원 불가·자율협약 지속 여부 30일 확정

자율협약 연장 불발 시 법정관리 신청 불가피

한진해운이 채권단의 요구에 못 미치는 자구안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법정관리로 가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KDB산업은행은 “한진그룹이 낸 자구안 중 실효성 있는 자금은 4,000억원 뿐”이라며 “자율협약을 지속하려면 채권단이 최소 6000억원을 신규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진해운은 어제, 기존에 주장하던 4,000억 원보다 1,000억 원 더 많은 5,500억 원 수준의 유동성 확보 계획이 담긴 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단은 자율협약 지속 여부를 30일까지 확정하기로 했으나 ‘신규자금 지원 불가’라는 채권단의 기존 원칙은 확고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결국,다음달 4일 기한이 끝나는 자율협약을 연장해주지 않으면 한진해운은 법정관리 신청이 불가피 할 전망이다.

/ 김혜영기자 hyk@sedaily.com

김혜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