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카드뉴스] 오늘도 찾는 로또방, "그래도 이번에는..."



2017년 정유년, 최악의 경기불황으로 저소득층은 물론 중산층을 넘어 상위계층까지 ‘로또’ 열풍이 한층 퍼지고 있습니다.


최근 한 조사에서는 로또를 사는 사람 중 절반 이상이 월 소득 400만원 이상의 고소득층이라는 흥미로운 결과가 나올 정도로 로또에 대한 전 국민적인 인기가 올라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이와는 반대로 로또를 사는 시민들의 모습에 대한 씁쓸함도 남습니다. 일부 시민들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부른 사회에 대한 불신이 로또라는 일확천금의 기회로 옮겨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여러 우려와 걱정에도 시민들은 오늘도 복권방을 찾아 로또 OMR 카드에 ‘마킹’을 계속합니다. 로또는 그들에게 ‘마지막 희망’과도 같습니다.

/이두형·이종호기자 mcdjrp@sedaily.com

















이종호,이두형 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공감'할 수 있는 글이 사람의 마음을 울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감을 위해, 당신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다합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눈물 흘릴 수 있는 기사로 여러분께 다가가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