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티오테, 중국팀서 훈련 중 심장마비로 사망…‘항년 30세’

티오테, 중국팀서 훈련 중 심장마비로 사망…‘항년 30세’




뉴캐슬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체이크 티오테(30, 베이징 엔터프라이스)가 훈련 중 사망했다.

중국 언론 ‘시나 스포츠’는 6일(한국시간) “티오테가 갑작스런 죽음을 맞이했다. 아직 베이징 엔터프라이스의 공식 발표는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티오테는 네덜란드 리그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뉴캐슬에서 활약한 선수다. 코트디부아르 대표팀에서도 활약했다. 중국 축구에 정말 슬프고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영국 일간지 ‘더 선’도 “티오테가 훈련 중에 심장마비로 사망했다”라고 보도했다.

한편 티오테는 코트디부아르 대표로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우승 경력을 갖고 있는 전천후 미드필더로 지난 2월 뉴캐슬과의 계약 기간을 4개월여 남겨두고 중국 2부리그 베이징 엔터프라이스로 이적했다.

[사진=뉴캐슬 유나이티드 공식사이트]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전종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