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러시아월드컵] "다시 한번 대~한민국" 18일 광화문 서울광장 거리응원

2018러시아월드컵 축구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대형 거리응원이 전국 곳곳에서 뜨겁게 달아올라 2002한일월드컵의 감동과 흥분이 되살아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대한축구협회와 함께 광화문과 서울광장에서 동시에 거리응원전을 연다. 이곳은 2002년 월드컵 이후 계속해서 응원전이 펼쳐진 거리응원의 성지다. 응원전은 스웨덴전(18일 오후9시), 멕시코전(24일 0시), 독일전(27일 오후11시) 등 조별리그 3경기에 맞춰 열린다. 메인 무대인 광화문광장에는 500인치 대형 스크린이 설치되고 서울광장에서는 비교적 차분한 가족 단위 응원전이 열린다. 붉은악마 공식 응원가 콘서트도 마련돼 경기당 6∼7팀의 가수들이 열기를 고조시킨다. 독일전에는 인기 개그맨 박명수도 참여한다. 영동대로에서도 조별리그 3경기 모두 거리응원이 펼쳐진다. 경기 시작 3시간 전부터 인기 가수의 축하공연과 각종 행사가 열린다.

관련기사



전국 주요 도시에서도 거리응원 무대가 마련된다. 부산에서는 2002한일월드컵 당시 폴란드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 승리의 감격을 안겨준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응원전이 열린다. 대구에서는 프로야구단 삼성 라이온즈 홈구장인 삼성라이온즈파크, 인천에서는 프로축구단 인천 유나이티드 안방인 숭의동 축구 전용 경기장에 모여 태극전사들의 기운을 북돋운다.

대전에서는 한일월드컵 당시 이탈리아와의 8강전에서 승리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응원전이 펼쳐진다. 응원에 앞서 오후7시부터 ‘제12회 잇츠 대전 국제축구대회’ 대전 시티즌과 러시아 프로축구팀 FC루치 에네르기아의 경기가 열린다. 이 밖에 경기도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과 수원월드컵경기장 주경기장, 강원 춘천 MBC 잔디마당에서도 ‘대~한민국’ 함성이 울려 퍼진다. 세종시에서는 거리응원을 위해 시청 잔디광장에 500인치 대형 스크린을 마련하고 제주월드컵경기장은 경기 시작 2시간 전인 오후7시부터 개방하며 막대풍선을 무료로 나눠준다.


박민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