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라이프

내달 5일 경희의료원 '후마니타스암병원' 개원

의대·한방·치과병원 통합치료

英 '로열 마스덴' 화상 협진도

경희의료원이 내달 5일 ‘후마니타스암병원’을 공식 개원한다.


경희의료원은 지난 2016년 9월 착공했던 후마니타스암병원이 공사를 마치고 내달 개원한다고 3일 밝혔다. 서울 동대문구 경희의료원 옆에 들어선 후마니타스암병원은 지하2층, 지상7층 규모로 설립됐다. 환자들은 의대·한방·치과병원 의료진의 암 통합치료를 받을 수 있다. 세계 최초의 암병원인 영국 로열마스덴병원 의료진과의 화상 협진도 제공한다. 화상 협진을 통해 암 환자에 최적화된 암 치료와 면역제제 등을 적용한다.

관련기사



유전사 검사를 기반으로 환자별 맞춤형 항암치료도 실시한다. 이를 위해 백신 개발 업체 ‘제넥신’과 업무협약을 맺고 암 임상연구와 의약품 연구개발 등 면역항암제 지표 개발과 검증에 집중할 계획이다. 아울러 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무상 가발 제공, 인생 및 직업상담 등 치유프로그램도 시행할 예정이다.


우영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