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눈 높아진 관객에 五感 영화감상 '4DX' 돌풍




영화관에서 스펙터클한 볼거리를 즐기는 관객들이 늘면서 CGV의 오감 체험형 특별상영관 4DX의 연간 누적 관객수가 사상 처음으로 2,000만명을 돌파했다. 박스오피스 규모도 2억5,000만 달러를 돌파,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CJ CGV(079160)의 자회사 CJ 4DPLEX는 연초 이후 2,000만 관객, 2억 5,000만 달러의 박스오피스(지난 3일 기준)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전 세계 59개국 571개 4DX관에서 거둔 성과로 10개월만에 지난해 실적(1,900만 관객, 2억 3,000만 달러 매출)을 뛰어넘은 것이다.

올 한 해 괄목할만한 성장세에 힘 입어 4DX는 2009년 출시 이후 현재까지 총 누적 관객수 8,500만 명, 누적 박스오피스 10억 달러를 기록하게 됐다.


이 같은 실적은 일본, 중국, 한국, 프랑스, 멕시코, 영국, 미국 등 7개국이 주도했다. 이들 7개국의 박스 오피스 비중은 약 65%에 달한다. 특히 일본은 2013년 진출 후 매년 박스오피스 실적을 경신하며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일본에만 55개 4DX관을 운영 중이며 ‘걸즈 앤 판처 극장판’ ‘원피스 필름 골드’ 등 애니메이션 흥행에 힘 입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2년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올해는 유럽 시장 역시 두각을 나타냈다. CJ 4D PLEX는 2015년 영국에 진출하며 유럽 시장 개척에 나섰으며 지난해 3월에는 프랑스 1위 극장사업자 ‘파테(Pathe)’와 파트너십을 맺고 프랑스 시장까지 보폭을 넓혔다. 특히 파리의 ‘파테 라 빌레뜨(Pathe’s La Villette)’ 극장에 첫 번째 4DX관을 오픈한 후 현재 총 29개관을 운영 중으로 상영관 확대 및 관객 증가 효과로 올해 박스 오피스(1,900백만 달러)는 지난해(160만달러)보다 12배 이상 늘었다.

할리우드산 블록버스터 히어로물의 잇따른 개봉도 4DX 성장을 이끌었다. 지난 4월 개봉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 6월 개봉한 영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4DX로 개봉한 영화 사상 최초로 전세계 2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모았고 ‘블랙 팬서’ ‘메가로돈’ ‘쥬만지: 새로운 세계’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레디 플레이어 원’ 등도 누적 관객 10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개봉을 앞둔 대작들도 줄을 잇는다.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그린치’ ‘주먹왕 랄프2: 인터넷 속으로’ ‘아쿠아맨’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메리 포핀스 리턴즈’ 등은 올 연말부터 내년까지 4DX 개봉을 앞둔 작품들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종열 CJ 4DPLEX 대표는 “국내외 여러 배급사와 협력해 새로운 4DX 작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며 “올 연말까지 4DX관은 600개로 늘리고 박스오피스 3억 달러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은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