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고현정, 주진모 죽음의 비밀을 향한 진실게임

/사진=KBS2


진실을 향한 박신양과 고현정의 대립이 시작됐다.

어제(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연출 한상우/ 제작 UFO프로덕션/ 이하 ‘조들호2’) 3, 4회 시청률은 각각 5.9%, 6.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실종된 윤정건(주진모 분)이 변사체로 발견된 가운데 조들호(박신양 분)와 이자경(고현정 분)의 팽팽한 신경전이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엔딩을 장식했다.



이날 이자경과 납치된 윤정건의 독대 장면이 시작부터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오랜만이에요”라며 아는 체한 그녀와 달리 이자경을 알지 못하는 윤정건의 반응은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인지 물음표를 키웠다. 여기에 이자경이 윤정건에게 독이 든 차 한 잔을 내준 뒤 의미심장한 말과 질문을 던지는 장면은 대사 하나도 놓칠 수 없을 만큼 촘촘하게 긴장감을 쌓아올렸다.

독이 퍼지고, ‘딸이 있다’며 ‘살려 달라’ 애원하는 윤정건의 외침을 짓밟고 인간의 이기적인 본성을 자극하는 이자경의 모습은 서늘한 공포마저 자아내며 고통에 몸부림치는 윤정건을 더욱 처절하게 보여주었다. 이 사이 같은 장소인 듯 폐건물을 살피는 조들호의 조심스러운 발걸음은 마치 같은 시간 한 공간에 있는 것 같은 느낌마저 자아내 이입을 더했다.

가족 같은 형의 죽음으로 오열하는 조들호와 살인을 저지르고도 빈소를 찾아온 이자경의 뻔뻔함은 극단의 슬픔과 분노를 선사, 이자경의 악랄함을 더욱 극적으로 보여주었다.

설상가상으로 경찰은 윤정건을 단순 실종에 이어 단순 자살로 치부해 조들호의 인내심도 한계를 넘어선 상황. 윤정건 죽음을 향한 조들호와 이자경의 본격 진실게임이 시작됐다. 여기에 조들호와 이자경이 사법 연수원 선후배 사이란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새로운 긴장감이 안방극장을 잠식했다.

방송 말미 윤정건의 죽음과 무고한 시민의 폭행사건까지 국일 그룹의 행패에 분노가 머리끝까지 차오른 조들호와 이자경의 독대가 펼쳐졌다. 상대의 수를 치밀하게 계산하면서도 담담하고 의연하게 맞받아치는 두 사람의 심리전은 방송이 끝날 때까지 극강의 몰입과 긴장감을 유지하며 역대급 엔딩을 탄생시켰다.

방송 직후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박신양, 고현정 연기는 넘사벽’, ‘대작이다 이것은...소름’, ‘쫄깃하게 재밌다’, ‘드라마야 영화야’, ‘이제 시작이다’ 등 열띤 반응이 줄을 이뤘다.

이렇듯 박신양과 고현정의 결이 다른 연기는 조들호와 이자경이 서로의 존재를 직감한 찰나부터 대립각을 세운 갈등의 순간까지 기민한 감정의 서사를 놓치지 않고 섬세하게 풀어내 시청자들을 극 속으로 이입시키고 있다.

조들호와 이자경의 본격 대립으로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질 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이하나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이하나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