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종합] 세븐어클락, 6인조로 재정비한 성장돌의 현재..첫 월드투어 “만감교차”

그룹 세븐어클락(한겸, 현, 이솔, 정규 ,태영, 앤디)이 6인조로 재정비하며 첫 월드투어를 앞두고 있다. 전 세계 로즈(팬클럽)을 향해 한발 한발 나아가겠다는 각오다.

18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롯데피트인 동대문점에서 세븐어클락의 첫 디지털 싱글 ‘Get Away’(겟 어웨이) 컴백 쇼케이스가 열렸다. 개그맨 이상호-이상민 형제가 사회를 맡았다.

가수 세븐어클락(한겸, 현, 이솔, 정규, 태영, 앤디)이 18일 오후 서울 동대문 롯데피트인 하트박스에서 열린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앨범 ‘Get Away’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양문숙 기자




지난 2017년 첫 미니앨범 ‘Butterfly Effect’(버터플라이 이펙트)를 발표하며 데뷔한 세븐어클락은 다수의 드라마 OST에 참여하면서 실력을 쌓아왔다.지난 10월 미니앨범 ‘#7’을 발매, 타이틀곡 ‘Nothing Better’(낫씽 베러)로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글로벌 대세돌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8일 발표한 신곡 ‘Get Away’(겟 어웨이)는 팝 장르를 기반으로 한 컨트리 스타일의 리듬을 힙합 드럼과 경쾌한 일렉 기타 멜로디와 산뜻한 피아노, 플락 리듬이 더해져 더욱 편안하고 즐겁게 즐길 수 있는 노래이며 가사에는 헤어진 연인에게 전하는 아련한 메시지를 담아냈다. 지난 앨범이 강렬하고 무거운 이미지 였다면, 이번 앨범에서는 조금 더 깨끗하고 청량한 매력을 엿볼 수 있다.

세븐어클락은 “신곡 가사적인 메시지는 아련한데 곡은 리드미컬하고 신난다.” 며 “안무 포인트는, (연인을)보낼 수 없지만 보내야 하는 감정들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븐어클락은 새 멤버 앤디를 영입해 6인조로 거듭났다. 이날 앤디는 “홍콩에서 왔고 영어, 광둥어, 북경어, 한국어 등 4개 국어가 가능하다. ”고 자신을 소개했다.



멤버는 “앤디형이 너무 열심히 해주고 있고 우리가 부족한 면도 앤디가 잘 채워주고 있어서 환상의 조합이 아닐까 싶다. ”며 만족감을 전했다. 이어 “앤디 형이 저희 언어 공부도 도와주고 작사할 때도 영어 가사를 굳이 초록창에 검색하지 않아도 돼서 좋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컴백 후 ‘Get Away’(겟 어웨이)로 활동하는 세븐어클락은 오는 4월 5일부터 체코, 영국, 독일, 폴란드, 헝가리, 모로코, 스페인 등 유럽 전역에서 투어를 이어간다.

첫 단독 콘서트이자, 체코를 시작으로 첫 해외투어를 앞둔 멤버들은 “이번 공연이 첫 번째 월드투어이자 첫 번째 단독 콘서트인데 만감이 교차한다. 기대되고 설렌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또한 “꿈이 현실이 돼 전 세계 로즈를 만날 수 있어 기대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성장돌’로 한걸음 한걸음 내딛고 있는 세븐어클락은 “앨범 하나를 낼 때마다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전했다. 덧붙여 “올해 목표가 팬들과 더욱 소통하고 연말 시상식에 나가는 것이다” 며 “god, 하이라이트, 방탄소년단 등 선배님들처럼 K팝을 널리 알리는 세븐어클락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세븐어클락은 오는 19일 음악 방송을 통해 컴백, 활동을 시작한다.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