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공식입장] 정은채 측 “버닝썬 화장품 여배우 루며..강력한 법적 대응 할 것”

정은채가 클럽 버닝썬에서 진행된 화장품 파티에 참석한 여배우 A씨로 거론된 가운데 , 소속사 측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5일 소속사 측은 “현재 거론되고 있는 버닝썬과 화장품 브랜드 V사 내용과 관련해 무관한 입장이며 각종 커뮤니티, 댓글들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앞서 4일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김상교씨가 폭행을 당한 날 한 화장품 업체가 버닝썬에 협찬했고, 이 자리에서 한 여배우 A가 마약을 투약했다고 의심할 만큼 이상 행동을 보였다는 증언이 방송됐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A씨는 버닝썬 VIP로 통했으며, 유흥업계에선 익히 알려진 인물”이라고 전하며 “눈이 완전히 풀리고 입에서 침까지 흘렀다. 마약투약을 한 것이 아닐지 의심이 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방송 직후 ‘버닝썬 화장품’으로 특정 브랜드가 지목되며 해당 브랜드 모델인 정은채가 버닝썬에서 이상 행동을 보인 여배우 A가 아니냐는 루머가 퍼졌다.

이에 소속사 측은 “정은채는 이미 지난해 4월 말 경 V사와의 계약이 종료되었으며 이후 5월부터 타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며 “버닝썬 사건이 일어난 시점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또한 그 장소에 방문한 적이 없음을 강조한다”고 거듭 입장을 밝혔다.

강경대응 입장도 전했다. 소속사 측은 “온라인 상에서 사실이 아닌 내용을 무분별하게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임”을 전했다.


이와 관련 5일 정은채의 팬들은 “정은채는 남다른 열정과 재능을 가진 배우”라면서 “앞으로 주목을 받으면서 보석처럼 빛날 수 있는 배우이기에 이른 일(루머)로 좌절하지 않기를 바란다. 이 같은 이유로 정은채 갤러리 일동은 배우 정은채에게 강경 대응을 강력하게 촉구하는 바”라며 성명 발표 이유를 전했다.

→다음은 배우 정은채 악성 루머 관련 공식입장

배우 정은채와 관련된 악성 루머에 대한 공식입장 전달드립니다.

정은채는 현재 거론되고 있는 버닝썬과 화장품 브랜드 V사 내용과 관련해 무관한 입장이며 각종 커뮤니티, 댓글들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정은채는 이미 지난해 4월 말 경 V사와의 계약이 종료되었으며 이후 5월부터 타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서 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버닝썬 사건이 일어난 시점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또한 그 장소에 방문한 적이 없음을 강조드립니다.

팬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드리며 온라인 상에서 사실이 아닌 내용을 무분별하게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배우 보호를 위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