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망리단길 뛰자...홍대·합정 상권임대료 22% 껑충

지난해 상승률 서울서 가장 높아

  • 박윤선 기자
  • 2019-05-15 16:18:10
망리단길 뛰자...홍대·합정 상권임대료 22% 껑충

신흥 핫플레이스로 인기를 끌었던 망리단길을 포함한 홍대·합정 상권이 임대료 상승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해에만 임대료가 무려 20% 이상 오르는 등 서울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것이다.


15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누리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8년 4·4분기 기준 2017년 4·4분기 대비 서울시 주요 상권 중 임대료가 가장 많이 상승한 상권은 홍대·합정 상권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는 중대형 상가를 기준으로 작성됐다. 중대형 상가란 3층 이상이거나 연면적 330㎡를 초과하는 일반건축물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홍대·합정 상권 임대료는 ㎡당 2017년 4·4분기 5만 5,800원에서 지난해 말 6만 8,400원으로 상승했다. 이는 전년 대비 22.58% 오른 수치다. △잠실상권(4.07%) △서울대입구역 상권(3.34%) △왕십리 상권(2.89%)이 뒤를 이었다. 반면 서울의 핵심 상권으로 꼽히는 신사역 가로수길·명동 등의 상가 임대료는 되레 떨어졌다. 같은 기간 신사역 상권이 11.91%나 떨어지며 하락 폭이 가장 컸고, 혜화동 상권(-5.97%), 명동 상권(-4.73%) 순이었다./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