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미스트롯’ 인천 콘서트, 연출-무대 변화로 한층 더 화려해진 ‘트롯의 맛’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가 더욱 더 화려해진다.

24일 공연기획사 컬쳐팩토리 측은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에 보내주시는 대중의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인천 공연부터 한층 더 화려해진 연출과 무대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전보다 한층 더 풍성해진 들을 거리와 볼거리를 자랑하는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는 25일 오후 2시와 6시 인천남동체육관에서 열리는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의 인천 공연부터 화려해진 무대 등으로 꾸며진다.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에는 1등 송가인부터 2등 정미애, 3등 홍자, 4등 정다경, 5등 김나희, 숙행, 강예슬, 박성연, 두리, 김소유, 하유비, 김희진 총 12명의 트로트 여신이 등장, 전 세대를 아우르는 ‘트롯의 맛’으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티켓 오픈과 동시에 전 지역 전석 매진은 물론, 흥 넘치고 감칠맛 나는 무대의 연속으로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는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는 지난 5월 4일과 5일 성공적인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전국방방 곳곳 가까이에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특히 쇄도하는 앵콜 공연 요청으로 광주 공연은 추가 오픈돼 더 많은 관객과 소통하게 됐다.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는 25일 인천, 6월 1일 고양, 6월 8일과 9일 광주, 6월 16일 전주, 6월 22일 천안, 6월 29일 대구, 6월 30일 안양 그리고 부산, 대전, 강릉, 제주도 등 다양한 지역에서 계속된다.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