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커지는 서울대 성추행 교수 논란…3개월 정직 뒤 돌아오나

  • 손구민 기자
  • 2019-05-25 14:10:45
  • 사회일반
커지는 서울대 성추행 교수 논란…3개월 정직 뒤 돌아오나
지도제자를 성추행한 의혹으로 징계위원회 회부된 서울대 서문학과 A교수의 파면을 요구하며 투쟁 중인 학생들이 지난달 18일 서울 관악캠퍼스에서 경과보고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자신의 제자를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 서울대 서문과 A교수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해당 학과 교수진이 A교수 비호에 나서고 피해자 및 제보자에게 2차 가해를 했다는 추가적인 의혹이 제기됐다. A교수는 서울대 징계위원회에 올해 초 회부된 상태지만 아직까지 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다. 학생들은 A교수 파면을 요구하고 있지만 학교 측은 3개월 정직 처분만 할 것으로 점쳐진다. 성추행을 한 교수가 다시 강단에 서는 것을 막기 위해 학생들은 연이어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대 A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는 지난 23일 서울대 관악캠퍼스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어서문과 교수진이 A 교수의 진술서를 함께 고쳐주며 A 교수를 비호하는 모습을 보이거나, A교수에 대한 문제 제기를 그만두도록 (피해자 및 제보자를) 압박하고 회유하는 정황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특위에 따르면 서문과 교수들은 A교수가 교내 인권센터에 제출한 진술서를 함께 고쳐주는 등 A교수 지원에 나섰다. 또 특위는 해당 학과 교수들은 A교수에 대한 성추행 및 갑질 등을 제보한 사람들에게 문제제기를 그만두도록 압박하고 회유했다고 주장했다. 특위 측은 “(학과 교수진은) 피해자를 도운 인권센터 제보자에게 ‘언론 제보를 하지 않고 비밀을 유지하고 학과와 A교수에게 불이익을 주지 않으면, 학과 교수들과 A교수가 불이익을 주지 않겠다’며 ‘그러니 화해가 가능하도록 주선의 노력을 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특위는 서문과의 다른 교수인 B교수가 제보자 측 변호인에게 이같은 회유 및 압박 내용을 전달한 카카오톡 문자메시지 등을 확보했다.

A교수는 지난 2017년 외국의 한 호텔에서 자신이 지도하는 대학원생의 허벅지를 만지는 등 학생을 성추행한 의혹으로 신고돼 인권센터에서 중징계 권고를 받고 현재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이와 별개로 A교수는 연구갈취 등 연구윤리 위반 의혹으로 서울대 연구진실서위원회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하지만 앞서 서울대 인권센터는 A교수에 대한 징계를 3개월 정직으로 내릴 것으로 징계위에 권고했다. 이 때문에 피해 학생은 실명을 적은 대자보를 학교에 붙여 A교수를 고발했다. 하지만 징계위는 인권센터의 권고에 따라 학생들이 요구하는 A교수 파면이 아닌 3개월 정직 처분을 할 가능성이 크다.
/손구민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