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산절벽 벗어나자" 한발씩 물러선 노사

■르노삼성, 잠정합의안 도출
"닛산로그 후속불량 못따면 공멸"
社, 2년 무분규 선언 요구 접어
勞, 파업기간 임금보전 등 철회

  • 이재용 기자
  • 2019-06-12 17:31:04
'생산절벽 벗어나자' 한발씩 물러선 노사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12일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재협상에서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낸 것은 노사분규가 더 이상 장기화할 경우 회사와 노조 모두 공멸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작용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올해 위탁생산 계약이 끝나는 닛산 로그의 후속 물량을 배정받아 내년 ‘생산 절벽’ 위기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절박함에 노사 양측이 한발씩 물러서 합의를 이끌어낸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6월부터 진행해온 2018년 임단협 협상에서 노사 간 최종 잠정 합의안을 다시 도출했다고 12일 밝혔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이날 오후 노조 집행부의 전면파업 철회와 회사의 부분 직장폐쇄 해제에 이어 진행된 29차 임단협 본교섭에서 잠정 합의를 이뤄냈다. 이번 잠정 합의는 지난달 16일 도출됐던 1차 잠정 합의안이 같은 달 21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에 미치지 못해 부결된 후 처음 진행된 교섭 자리에서 도출됐다.


노사 간 최종 잠정합의는 지난 1차 잠정합의 사항을 기초로 노사 관계가 지역 경제 및 협력업체 고용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회적 책임 아래 신차 출시 및 판매를 위한 생산 안정성 확보를 위해 노사 평화기간을 선언하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이 추가로 채택됐다. 이번 잠정합의안은 오는 14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이 찬성할 경우 최종 타결된다.

이번 잠정 합의안은 임금 면에서는 기본급은 동결하고 합의에 따른 성과급을 지급하는 1차 잠정합의안과 별다른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달 16일 보상금 100만원 지급, 성과급과 생산성 격려금 지급, 근무조건 개선 등을 내용으로 하는 첫 번째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낸 바 있다. 대신 이번 두 번째 잠정합의안에는 1차 잠정 합의안에 없던 노사 상생 선언이 추가됐다.

노사 상생 선언과 관련해서는 노사가 기존 입장에서 한발씩 양보한 것으로 보인다. 1차 잠정합의안 부결 후 재협상 과정에서 노조는 파업 기간 임금 보전과 조합원·비조합원 간 타결금 차등 지급을 요구했다. 사측은 이 같은 노조의 요구가 무리하다며 노조에 앞으로 2년간 무분규 선언을 하라고 했다. 노조는 사측의 2년 무분규 선언 요구에 전면파업으로 대응했다. 하지만 노조의 전면파업 철회 결정 후 이어진 노사 협상에서 사측은 2년 무분규 선언 요구를 접고 노조도 파업 기간 임금 보전 및 타결금 차등 지급을 더 이상 요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르노삼성 노사가 이날 잠정 합의안을 다시 도출한 것은 ‘생산 절벽’에 대한 우려가 현실화하는 가운데 하루속히 노사분규를 매듭 지어 회사의 생존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르노삼성은 전체 생산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일본 닛산 로그 위탁생산이 올해 끝나기 때문에 후속 물량을 배정받지 못할 경우 내년부터 생산량이 반 토막 나게 된다. 실제로 르노삼성 근로자들 사이에 노조 집행부의 전면파업에 따른 불확실성 증대로 생산물량을 해외에 빼앗겨 공장이 문을 닫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팽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회사와 노조 모두 파국으로 치닫는 상황을 피하고자 최선의 노력으로 협상에 임해 잠정합의안을 끌어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르노삼성 노조가 전면파업을 철회한 것은 상당수 노조원의 파업 불참으로 파업 동력이 급격하게 떨어진데다 노노 갈등 양상마저 보이며 노조 지도부가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게다가 르노삼성 사측이 노조를 상대로 불법파업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을 예고하고 이날부터 부분 직장폐쇄에 나서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선 점도 노조가 파업을 푼 이유로 꼽힌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