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종합]"조로우, 첫날부터 양현석·싸이·황하나와 있었다"…또 터진 목격자 증언

/사진 =MBC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YG 성접대 의혹의 핵심인물인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의 접대 자리에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가수 싸이,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함께 있었다는 증언이 나와 주목된다.

24일 오후 전파를 탄 MBC 탐사 기획 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는 양 전 대표의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 성접대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파헤쳤다.

‘스트레이트’는 조 로우가 2014년 유흥업소 여성들을 유럽으로 불러 초호화 여행을 즐겼다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양 전 대표와 싸이가 조 로우와 일회성으로 만남을 가진 것이 아니고 정마담은 양 전 대표의 부탁을 받고 여성을 동원한 의혹을 받고 있다. 제작진은 정마담과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결이 어려웠다.



양현석 전 YG 대표/사진=서경스타DB


이어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조 로우와 한 차례 만났다는 YG 측의 해명에 대해 정면 반박하는 내용을 전했다. 제작진은 목격자 A씨의 증언을 토대로 양 전 대표와 싸이가 조 로우 일행의 입국 첫날부터 정마담의 업소에서 만났다고 보도했다.

특히 A씨는 당시 룸 안에 상황에 대해서 자세히 설명해 관심이 집중됐다. 그는 조 로우가 상석인 가장 안쪽 가운데 자리에 앉은 다음 그 옆으로 조 로우의 친구들과 업소 여성들이 앉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쪽 입구에는 싸이와 황하나가, 맞은편 화장식 입구에는 양 전 대표와 정마담이 자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로우가 친구라는 싸이와는 거의 대화를 나누지 않았고 옆자리 여성들과 주로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A씨는 “양현석이 정마담을 향해 ‘정마담이 오늘 나 때문에 고생했는데 술 많이 팔아줘야지’라고 얘기하는 걸 똑똑히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조 로우 일행 8명 중 6은 여성들과 숙소가 아닌 제3의 호텔로 이동했고 이 호텔을 잡아준 사람은 YG 직원 김 모씨로 전해졌다.

가수 싸이/사진=서경스타DB


한편 이들은 식사를 마친 뒤 양 전 대표가 DJ로 일한 강남 클럽 NB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또 조 로우 일행의 한국 체류 이틀 동안 양 전 대표와 싸이가 내내 함께 했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당시 유럽 여행을 떠난 여성 중 한 명과도 통화를 했다. 해당 여성은 “업소에서 쓰는 이름으로 아무개가 조 로우의 파트너였던 것으로 안다. 여행 마지막 날에도 조 로우가 저녁 8시면 닫는 매장의 문을 열게 해 명품 옷과 가방 등을 선물했다”고 말했다.

조 로우는 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국영투자기업 1MDB를 통해 45억 달러(5조3,000억원)가 넘는 나랏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관리한 혐의로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수배 중이다.

또한 유명 모델 미란다 커와 만남을 가졌다는 염문설의 주인공이다.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절친한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그는 미란다 커에게 90억원의 선물을 건넸다 다시 반환하며 큰 소송에 휘말린 바 있을 정도로 국제적으로 연예계에 영향력을 행사한 인물이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