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공장 난입, 용접라인 절단...막나가는 현대重 노조

사측 '폭력 파업' 징계절차 착수에

勞, 생산방해로 맞서며 갈등 격화

현대중공업 노조원들이 지난 24일 울산 조선소 의장공장에 난입해 특수용접을 위한 유틸리티 라인을 절단해 생산을 방해했다./사진제공=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노사 갈등이 악화일로다. 회사가 파업 참여자의 폭력행위에 대해 징계 절차를 밟는 가운데 노조가 공장에 난입해 시설을 훼손하는 등 생산방해로 맞서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26일 임직원 명의로 호소문을 내고 “노조는 불법 폭력행위를 멈춰달라”고 요구했다. 회사는 호소문에서 “노조는 작업장에 난입해 폭언을 하고 작업을 방해하거나 전기 및 가스 차단, 크레인 가동 방해는 물론 물류를 막는 등 불법·폭력행위를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지난 24일 조선 의장공장에 수백명의 조합원이 난입해 특수용접을 위한 유틸리티 라인을 절단하고 용접기를 비롯한 각종 생산장비를 파손했다. 또 크레인 작동 시 철판 등을 묶는 슬링벨트를 훼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에 앞서 12일에는 사내폭력에 대한 인사위원회가 열리던 해양공장 안전교육장에 조합원들이 강제로 들어가 휴게실을 부쉈다. 또 같은 날 조합원 150여명이 안전교육 중이던 해양기술관 1층 안전교육장에 몰려가 강화유리를 파손한 뒤 난입하기도 했다.

현대중공업 노조 조합원들이 지난 12일 해양공장 안전교육장에 들어가 휴게실을 부수면서 집기가 나뒹굴고 있다./사진제공=현대중공업


회사는 “심지어 일부 조합원들은 익명에 숨어 노조 게시판에서 심각한 부상으로 입원한 피해자에게 차마 입에 담기도 어려운 원색적인 욕설과 인신공격·협박을 쏟아내며 씻지 못할 마음의 상처까지 입혔다”고 우려했다. 회사는 이어 “불법파업과 생산방해로 인한 생산차질이 심각해 공정 만회가 절실한 상황에서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막가파식 작업장 내 폭력행위는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조합원 330명에게 이번주 중 인사위원회에 참석할 것을 통보한 현대중공업은 25일부터 인사위를 열고 있다. 330명 가운데 30명가량은 파업이나 주주총회장 점거 과정에서 회사 기물을 파손하거나 사측 관리자 등을 폭행한 것을 문제 삼았다. 회사는 앞서 파업 과정에서 회사 관리자나 파업 미참여 조합원을 폭행한 혐의로 지난주 강성조합원 3명에 대한 인사위를 열고 모두 해고 조치했다. 이에 맞서 노조는 24일과 25일 오후2시부터 3시간 부분파업을 벌였다. 이날도 4시간 파업을 실시했다.
울산=장지승 기자
jj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