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JY, 日기업의 해외 공장서 조달 요청해도 쉽지 않아"

현지 인맥 총동원, 소재확보 총력
日 취재진에게 "장마네요"라고 답변
이재용, 수출규제 대응 잰걸음

  • 이상훈 기자
  • 2019-07-08 17:23:43
  • 기업
'JY, 日기업의 해외 공장서 조달 요청해도 쉽지 않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 논의를 위해 지난 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7일 일본으로 건너감에 따라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 규제에 대한 해결의 실마리를 마련할 수 있을까.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일본 현지 인맥을 총동원해 한국 기업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 조성에 힘을 보태는 한편 소재 확보를 위한 방안 마련에도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이번 사태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법적 보상 문제로 시작해 정부 간 외교적 갈등이 커지면서 불거진 만큼 당장 가시적 성과를 도출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게 지배적인 관측이다.


8일 재계 및 반도체 업계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부터 현지 기업인을 잇따라 만나 일본 정부의 소재 수출 규제와 관련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날 하네다공항에서 만난 일본 취재진의 질문에 “장마네요(梅雨ですね)”라고 일본어로 짧게 답했다. 일본 정부의 반도체 수출 규제가 삼성전자에 미치는 영향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은 특히 일본의 수출 규제로 삼성전자가 메모리·디스플레이 패널의 생산에 차질을 빚을 경우 소니·파나소닉 등 일본 기업을 비롯해 글로벌 기업 전반에 악영향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점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 부회장이 거래처 기업의 고위급을 만나 일본 이외의 공장에서 한국으로의 조달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규제 대상인 포토레지스트의 경우 삼성전자는 스미모토·신에츠·JSR 등에서, 불화수소는 스텔라·모리타 등으로부터 공급받고 있다.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용 패널의 핵심 소재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도 국내 공급사가 없어 일본의 스미모토에 의존하고 있다. 이 부회장이 일본 기업의 해외 공장에서 소재를 공급받기 위한 의사를 타진했을 수는 있지만 해외 공장도 일본 정부의 통제 안에 있다는 점에서 당장 소재 공급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실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구매팀들은 일본의 규제 발표 직후 일본 기업의 해외 공장에서 소재를 확보하려는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눈에 띄는 소득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의 한 임원은 “이 부회장이 부족한 재고를 수혈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정부의 인허가 사안이라 해당 기업을 만나 얘기한다고 해결될 일도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다만 대만·싱가포르에 생산 거점을 보유한 스텔라를 통해 불화수소 조달의 가능성은 열려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일본 정부가 국외 생산까지 통제할 경우 곧바로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현지 유력 인사를 통해 한국 기업에 대한 우호적인 견해가 일본 정부에 전달되도록 하는 데 더 공을 들일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부회장 자신이 일본 게이오대 경영학 석사 출신으로 일본어에 능통하고 부친(이건희 회장)의 인맥도 물려받은 만큼 현지 재계 인사들을 만나 우리 입장을 설명하고 정관계에 힘을 써달라고 부탁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반도체 업계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일본 현지에서 말이 잘 통하는 인사들에게 일본 정부와 한국 기업 규제 관련 논의 기회가 있을 때 우리 측의 입장을 잘 얘기해달라 부탁했을 것으로 본다”고 짚었다.

/이상훈·노현섭기자 s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