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종합] 하성운, 청량·섹시...솔로가수로의 성장

가수 하성운이 솔로 가수로서 한 단계 도약한다.

지난 2월 발매한 첫 번째 미니앨범 ‘My Moment’를 통해 프로듀서형 아티스트로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하성운은 이번 미니앨범 ‘BXXX’ 역시 바쁜 일정 속에서도 전반적인 앨범 작업 과정에 모두 참여했다.

워너원 출신 가수 하성운이 8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BXXX’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는 두 번째 미니앨범 ‘BXXX’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오정연 아나운서가 현장 MC를 맡았다.

두 번째 미니앨범 ‘BXXX’에는 타이틀 곡 ‘BLUE’를 비롯해 ‘블루메이즈(Bluemaze)’, ‘라이딩(Riding)’ 등 중독성 넘치는 곡들로 구성되어 있다. 앨범명의 ‘X’는 미지수를 의미한다. ‘블루’ 외에 ‘B’로 시작하는 단어가 다 해당된다.

타이틀곡 ‘BLUE’는 서정적인 초반부와 화려한 후렴으로 분위기가 전환되는 미디움 템포 팝 장르의 곡으로 극적인 분위기의 변화를 소화하는 하성운의 폭발적인 보컬을 들려준다.

약 5개월 만에 2번째 솔로로 돌아온 하성운은 “두 번째 미니앨범이라 덜 떨릴 줄 알았는데 또 떨린다. 첫 미니앨범 이후에 보여드리고 싶은 모습이 많아져서 빨리 컴백했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그는 ‘BLUE’는 타이틀에 걸맞게 “청량함과 시원함을 콘셉트로 잡고 음악 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하성운은 ”첫 앨범과 다르게 깊은 이미지가 나온 것 같다.며 “파란 바다 혹은 푸른 희망, 혹은 우울한 감정 등 단순한 파란색으로 표현할 수 없는 수많은 감정과 이미지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개코와의 깜짝 컬래버레이션으로 선공개된 ‘라이딩(Riding)’의 작업 과정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다. 하성운은 ”먼저 개코 선배님께 연락드려 협업 제안을 드렸는데 흔쾌히 수락해주셔 감사했다. 함께 만나서 작업하진 않았지만 문자를 주고받으면서 곡을 완성했다. 나의 콘셉트에 맞게 가사를 써줬다”고 전했다. 이어 “기회가 된다면 나도 개코 앨범에 참여하고 싶다.”는 바람도 밝혔다.



워너원 출신 가수 하성운이 8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BXXX’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 그룹 워너원으로 활동했던 하성운은의 최종 목표는 “좋은 음악과 좋은 춤을 보여주는 아티스트가 되는 것”이다 그는 “이번 앨범을 통해 혼자서 무대를 채울 수 있다는 걸 대중에게 보여드리고 싶다. 혼자서도 무대를 꽉 채울 수 있는 가수구나라는 걸 대중에게 인정받고 싶다. “고 전했다.

하성운은 1위 공약으로 ‘블루 컨셉으로 변신한다’고 밝혔다. 그는 “만약 1위를 하게 된다면 내가 마지막 엔딩 무대에서 얼굴은 물론 머리부터 발끝까지 파란색으로 표현해보겠다. ”고 공약했다.

한편 하성운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앨범 ‘BXXX’를 발매한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