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SNS 피드 90만 명의 인기.. ‘집시 컬러링북: 설렘의 온도’ 출간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집시(zipcy)’가 신간으로 돌아왔다.

최근 출간된 도서 『집시 컬러링북: 설렘의 온도』(도서출판 시드앤피드)는 공개와 동시에 주요 대형서점에서 베스트셀러에 랭크되며 인기를 실감케 했다. 책은 네이버 그라폴리오에 연재된 작품을 엮은 전작의 수록작 중 대중적인 인기작품 54개를 추려 구성했다.





예명인 집시로 유명한 양세은 작가는 아트콜라보 업계의 유망한 선두주자로 대두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저자는 게임, 주류, 음반회사 등 분야를 가리지 않은 다양한 기업들과의 예술 협업을 주도적으로 이끌며 독보적인 위치까지 올랐다. 최근 진행된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의 수지 일러스트 사례는 온/오프라인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프로모션 기간 동안 연일 상품의 판매고를 기록시키도 했다.

도서 『집시 컬러링북: 설렘의 온도』 은 완성된 작품의 감상에만 만족해야 했던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됐다. 선으로만 그려진 작품들의 빈 공간은 독자들이 직접 채색도구를 활용해 채워 넣는 과정에서 마치 작가와의 공동 작업을 하는 것 같은 체험할 수 있다. 실제로 채색된 작품을 SNS에 업로드 하면 집시 작가가 계정을 방문해 직접 멘트를 남기기는 등 소통이 이뤄지기도 한다책은 작가가 직접 채색한 일러스트를 함께 비교하며 채색 할 수 있도록 페이지를 각각 양면에 담아 나눠 구성했다.

특히 초보자 혹은 채색에 어려움을 겪는 독자를 위해 ‘컬러링 레슨’파트를 통해 친절히 설명을 제공한다. 작가가 직접 가이드 하는 컬러링 레슨은 자연스러운 피부표현, 메이크업, 머리카락의 미세함과 전반적인 음영처리까지 비법을 여실히 담았다. 또 색채 표현의 편의를 위해 색상정보 정리도 함께 담아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정리했다. 채색 시연 영상은 집시 작가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작가는 올 여름을 시작으로 약 1년 동안 전 세계를 방랑하며 사랑의 다채로운 모습을 그릴 예정이다. 아프리카부터 시작해 지구 한 바퀴의 애뜻함을 담아오겠다는 것이 그녀의 계획이라 한다. 저자는 “활동명인 ‘집시’처럼 넓은 세상을 떠돌며 사랑의 모습을 그림으로 담아내 전하고 싶다.”라며 “집시 컬러링북을 통해 독자들과 SNS로 세계 어디서든 소통하며 교류할 예정이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책을 출간한 시드앤피드 담당자는 “작가가 직접 그어 만들어둔 선 그림을 독자와 함께 만들어 간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출간 의도를 남기며 컬러링북 활용으로 작가와 공동의 작품 활동을 이어나가기를 권했다.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