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이인영 "당당한 외교 하면 나라가 망하기라도 하는가"

한국당 향해 "팀킬 하지 말길" 일갈

"추경 빌런은 이제 그만"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추경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추가경정예산 심사 중단에 나선 자유한국당을 향해 “더 이상 ‘국회 빌런’, ‘추경 빌런’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일본 수출 규제 조치 대응과 관련해 “일본에는 저자세, 우리 정부에는 고자세로 이른바 ‘팀 킬’을 하지 말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황 대표는 총성 없는 전쟁을 하고 있는 우리 정부의 등 뒤에서 자책골을 쏘는 팀 킬 행위를 멈춰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황 대표가 전날 정부 대응이 구한말 쇄국 정책과 같다고 비난했다”며 “일본 경제 보복 조치에 대응해 기술 독립을 모색하는 게 어떻게 쇄국 정책과 같다는 말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비이성적 도발에 당당한 외교를 하면 나라가 망하기라도 한다는 것이냐”며 “황 대표는 국익이라는 말로 사실상 일본의 저자세 외교를 포장하지 말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하정연 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