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시그널] 미래에셋, 6.7조 규모 美 호텔 15곳 인수 추진

  • 강도원 기자
  • 2019-08-13 14:25:36
  • 라이프
[시그널] 미래에셋, 6.7조 규모 美 호텔 15곳 인수 추진

미래에셋금융그룹이 15곳의 미국 호텔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13일 블룸버그통신 및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미래에셋은 중국의 ‘보험재벌’로 불리는 안방(安邦)보험이 매각 중인 55억달러(약 6조7,050억원) 규모의 미국 호텔 인수를 추진 중이다. 미래에셋은 최종 협상 후보 3인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 주체는 미래에셋금융그룹 컨소시엄인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는 “미래에셋이 이르면 이달 말까지 환불 불가능한 조건의 계약금을 지불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래에셋이 인수를 추진하는 자산은 안방보험이 세계 최대 사모펀드 중 한 곳인 블랙스톤으로부터 2016년 사들인 스트래티직 호텔앤리조트 자산들이다. 뉴욕의 JW 매리어트 에식스 하우스 호텔을 비롯해 로우스 산타모니카 비치 호텔, 와이오밍 잭슨홀의 포시즌스 호텔, 샌프란시스코의 웨스틴 세인트 프란시스 호텔 등이 포함됐다. 미래에셋 측은 인수 의지가 상당히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호텔 투자에 관심이 많은 박현주 회장 등 주요 경영진들이 인수 의지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래에셋금융그룹은 이번 투자를 위해 한동안 대체투자를 자제해오는 등 장기간 인수를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체투자 업계에서는 이번 투자가 규모가 크긴 하지만 시점은 나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경기가 유래 없는 호황기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안정적인 현금 창출이 가능한 점이 매력이다.

한편 미래에셋은 앞서 2015년 샌프란시스코의 페어몬트 호텔과 2016년 하와이 소재 페어몬트 오키드 호텔을 인수하는 등 미국 호텔에 투자한 바 있다./강도원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