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노 딜’ 브렉시트 실현되나…메르켈 “합의 실패 준비돼 있다”

  • 신현주 기자
  • 2019-08-19 09:55:09
  • 정치·사회

메르켈. 독일. 영국. 브렉시트. 보리스존슨.

‘노 딜’ 브렉시트 실현되나…메르켈 “합의 실패 준비돼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로이터=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8일(현지시간) 브렉시트와 관련해 “끝까지 대화를 통해 합의해야 한다”면서도 “‘노 딜(no deal)’ 브렉시트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는 이날 총리실에서 열린 패널 토론에서 “(브렉시트에 대해) 합의에 실패할지라도 우리는 결과에 대해 준비가 돼 있다”면서 “그러나 나는 협상의 마지막 날까지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영국이) 합의한 뒤 (EU를) 떠나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이것이 불가능하다면 우리는 대안을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르켈 총리이 이날 밝힌 입장은 최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와 관련한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존슨 총리는 최근 EU에 브렉시트 합의문 재협상을 요구하면서 “ EU가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브렉시트 시한인 10월 31일에 ‘노 딜 브렉시트’를 불사하겠다”고 재차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독일을 비롯한 EU는 재협상은 안 된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어 ‘노 딜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브렉시트 논쟁이 협상을 통해 해결 가능할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메르켈 총리의 이날 발언은 존슨 총리의 ‘벼랑 끝 전술’에 맞서 독일이 ‘노 딜 브렉시트’에 대해 준비돼 있다고 받아치면서도 협상을 통한 해결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독일 총리실은 전날 “메르켈 총리가 조만간 존슨 총리와 회담을 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장관도 전날 트위터에 “(영국을 제외한 나머지) EU 27개국은 단합돼 있으며 모든 시나리오에 준비돼 있다”면서 “질서 있는 탈퇴를 위한 최선의, 그리고 유일한 길은 타결된 브렉시트 합의안”이라고 말해 메르켈 총리와 같은 입장을 보였다. 앞서 숄츠 장관은 지난 16일 사지드 자비드 영국 재무장관과 만났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