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안녕하세요' 타일러, '스카이 캐슬' 비유로 '극성 헬스母' 마음 움직여

‘안녕하세요’에서 타일러의 맞춤 조언이 열성 엄마의 마음을 움직였다.

사진= KBS ‘안녕하세요’


어제(26일) 방송된 KBS 2TV 예능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피트니스 대회를 위해 운동을 강요하는 엄마 때문에 고민이라는 21세 딸의 ‘무시무시한 그녀’ 사연이 소개됐다.

고민주인공은 어머니가 피트니스 대회 참가를 강요하며 러닝머신 한 시간, 복근 운동 1,000개 등 매일 2시간에서 많게는 4시간까지 운동을 시키는가 하면 닭가슴살 외에는 음식조차 마음껏 먹을 수 없게 해 고민이라고 했다.

그런 어머니는 고민주인공이 대회에 나가지 않겠다고 하면 욕을 하거나 그동안 들어간 비용 모두 내고 집을 나가라고 해 관둘 수가 없다고 했다.

이어 등장한 어머니는 이 모든 것이 고민주인공을 위한 것이라고 했다. 또한, 10년 정도 헬스를 했다는 어머니는 어깨 부상으로 대회 참가를 그만두면서 고민주인공을 통해 대리 만족하는 것을 인정한다면서도 고민주인공이 재능을 보이기 때문에 안 하겠다고 하더라도 끝까지 싸워서 이기겠다고 했다.


어머니의 남다른 카리스마에 놀란 이영자는 “저분이 우리 엄마라면 나도 말을 못 하겠다”라 했고, 출연진들은 “장난 아니시다”, “어머님이 너무 무서워요”라는 등 어머니의 거침없는 발언에 스튜디오가 술렁거렸다.



그런 가운데 타일러의 맞춤 조언이 눈길을 끌었다. 타일러는 어머니에게 드라마 ‘SKY 캐슬’을 보면서 어떤 생각이 들었냐는 질문으로 어머니가 자신을 돌아볼 수 있도록 했다.

이어 어머니는 소유자가 아니라 보호자이기 때문에 고민주인공 대신 결정하지 말아달라 부탁했고, 고민주인공이 스스로 결정하게 한다면 시간이 지나 운동을 좋아하게 될 수도 있다고 조언했다.

방송 말미, 고민주인공은 어머니에게 “시합 너무 나가기 싫어요. 제가 나가고 싶을 때 나갔으면 좋겠어요”라 솔직한 심정을 밝혔고, 이에 어머니는 “이번 9월 대회만 나가면 더 이상 너한테 터치 안 할게”라며 변화의 조짐을 보였다.

시청자들은 어머니가 딸의 결정을 존중해주는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기를 응원했다.

이 시대를 함께 살아가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소소한 이야기부터 말 못 할 고민까지 함께 나누는 전국 고민 자랑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