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역대 스펙·가격' 갤럭시폴드 직접 써봤더니[올어바웃]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모습/사진=삼성전자 제공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 행사의 주인공이자 올해 스마트폰 업계 최대 기대작인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가 드디어 국내 소비자 손 안에 들어왔습니다. 갤럭시 폴드는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최초로 공개됐을 당시 ‘스마트폰과 태블릿PC의 경계를 허물었다’는 찬사를 받으며 전 세계의 이목을 끌었죠.





특히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는 지난 4월 미국서 첫 출시를 예고해 세계 최초 상용 폴더블 스마트폰으로 기록될 뻔 했지만 예상치 못한 스크린 결함 문제로 인해 출시가 연기됐습니다. 이후 5개월의 보강 작업기간을 거쳐 지난 9월 6일 한국서 출시됐는데요. 1차 사전 예약 판매 물량이 풀린 지 10여분 만에 매진돼 다시금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지난 18일 진행된 2차 예약 판매에선 1차 판매(3,000~4,000대 수준) 물량에 비해 크게 늘어난 2만~3만 대의 물량이 풀렸지만 판매 시작 15분 만에 완판됐습니다. 이처럼 한정 수량 출시로 인해 품귀 현상이 빚어지면서 국내 중고사이트에선 웃돈 거래가 이어지고 해외사이트에서 500만원을 훌쩍 넘은 가격에 판매되는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죠.

지난 2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행사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사장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연합뉴스


세계 최초 폴더블 폰이라는 상징성과 함께 스마트폰 ‘폼팩터(Form factor·제품의 외형적 형태)’의 혁신을 동시에 지닌 갤럭시 폴드, 서울경제신문 IT 출입 기자가 직접 만져 본 첫 인상은 어땠을까요?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스크린 결함 부분은 많이 개선됐을까요? 영상을 통해 바로 살펴 보시죠.


관련기사

정가람 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정가람 기자 garamj@sedaily.com
매일 무엇을 어떻게 하면 더 재미있고 즐겁게 살 수 있을지 고민하는 사람입니다.
복+붙(복사 붙여넣기)한 것처럼 뻔한 뉴스, 좀 더 유쾌하게 담아낼 '틀'을 만들기 위해
오늘도 디지털 세상에서 열심히 놀아보겠습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와 함께 FUNFUN해질 준비 되셨나요?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