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강성훈 선물판매논란, 팬에게 선물 받은 명품들 '중고 판매'?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가수 강성훈이 팬들이 준 명품 선물을 중고로 판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강성훈이 팬에게 선물받은 명품들을 온라인 중고 카페를 통해 판매한다는 게시물이 퍼지고 있다. ‘국내에 하나밖에 없는’, ‘한정판’ 선물을 구해줬다는 팬들의 선물 인증샷과 함께 해당 물건을 동일인이 중고 거래 카페에 올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문제가 되는 물품은 강성훈이 반려견 코코와 함께 찍은 화보에도 등장했던 명품 브랜드 강아지 목줄을 포함해 신발, 명품 액세서리 등이다.


중고 거래글을 작성한 게시자는 운동화 사이즈를 묻는 사람에게 “제 남편이 270인데 커서 못신는다”며 “275신으면 잘 맞을 것”이라고 답하거나, 스니커즈에 대해서는 “백화점 명품관에서 구매했다”고 밝혔다.



또한 중고거래 글에 기재된 전화번호가 강성훈 여자친구로 알려진 인물과 동일하다는 점, 몇몇 팬들이 강성훈에게 해명을 요구하자 해당 글이 모두 삭제됐다는 점에서 의혹은 더욱 커지고 있다.

한편, 강성훈은 1997년 젝스키스로 데뷔했지만 팀 해체 이후 사기 혐의로 법정 구속되기도 했다. 이후 보석으로 풀려나고, 피해자들과 합의를 통해 형을 감량 받았지만 지난해 또 팬을 대상으로 사기, 횡령 등을 한 혐의로 피소됐다. 현재 강성훈은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해지됐고, 젝스키스를 탈퇴한 상태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