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설리 인스타 라이브 진행 중 가슴 노출..변함 없이 당당한 행보

가수 겸 배우 설리가 SNS 라이브 방송 중 가슴이 노출되는 사고로 구설에 올랐다.



지난 28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브래지어를 하지 않은 설리가 움직이면서 가슴이 다수 노출됐다. 이를 본 일부 팬들이 캡처한 당시 장면이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로 급속히 확산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선 “고의적 노출”이란 질타와 “개인의 자유”라는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하지만 설리는 29일 “오늘 왜 신나?”라는 글과 함께 평소와 같은 셀카를 올리는 등 변함없이 당당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설리는 자신이 MC를 맡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에서 노브라 패션에 관한 소신을 밝힌 바 있다. 그는 “브라는 내게 액세서리 같은 개념”이라며 “어떤 옷에는 브라라는 액세서리가 어울리고 어떤 옷에는 안 어울린다”고 말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