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공식]이승기 측 “악플러에 고소 진행..선처 없다”

이승기가 악플러와 루머 유포자를 향해 강경대응 의사를 밝혔다.

이승기의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29일 공식 SNS를 통해 “소속 배우인 이승기에 대한 무분별한 악플 및 악플러의 행위가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 지난 26일 취합한 악성댓글과 해당 누리꾼들에 대한 자료를 지난 법무법인에 넘겼다” 밝혔다.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소속사는 “악플러들에 이러한 행위가 지속될 경우 법적 대응을 시작할 것임을 공지했으나, 멈추지 않는 악성댓글로 아티스트와 소속사, 팬들에게까지 상처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 소속사는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사실 게재, 모욕, 명예훼손 등 악의적인 비방 행위가 발견될 경우 지속적으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이며 협의나 선처 또한 없이 강경 대응할 것”임을 밝혔다.

이승기 측은 지난 2016년에도 악플러 및 루머 유포자에 대한 100여 건에 이르는 고소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악플러들은 모두 벌금형을 받았다.

한편 이승기는 현재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와 드라마 ‘배가본드’에 출연 중이다.

이하 후크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후크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인 이승기씨에 대한 무분별한 악플 및 악플러의 행위가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이미 지난 2019년 7월 16일 이러한 행위가 지속될 경우 고소하여 처벌할 예정임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무분별한 악플로 아티스트 본인은 물론 소속사와 팬들에게까지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이에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법무법인 에이프로(APRO)를 통해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미 취합된 악플과 악플러들의 자료가 고소를 위해 2019년 9월 26일 법무법인 에이프로(APRO)로 넘어간 상태입니다.

당사는 법무법인 에이프로(APRO)와 지난 2016년 7월에도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루머를 유포한 이들에 대해 100여 건에 이르는 고소를 진행하여 이중 50만원 이상 1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 루머 유포자들이 다수 있었으며 이들 모두가 선처를 호소하였지만 단 한 건도 선처없이 법이 처벌한 그대로 진행하였습니다.

당사는 이번 취합된 자료를 바탕으로 한 고소 외에도 앞으로도 지속적인 악플러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허위사실 게재, 모욕, 명예훼손 등 악의적인 비방 행위가 발견될 경우 지속적으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입니다. 앞에서도 언급되었듯 이 모든 행위에 대해서는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이 법에 따라 처벌받게 될 것을 다시 한 번 알려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