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조커' 전 세계적인 흥행 광풍 예상..'사전 예매율 52.7% 돌파'

  • 김주희 기자
  • 2019-10-02 01:30:01
  • 영화
10월 2일 개봉을 앞둔 최고의 화제작 ‘조커’의 사전 예매율이 52.7%를 넘어섰다. 국내는 물론 북미에서도 9월 개봉작인 ‘그것: 두 번째 이야기’와 작년 10월 개봉작인 ‘베놈’의 기록을 넘어섰다. 전 세계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아 금주 주말 전 세계적인 흥행 광풍이 예상되고 있다.

'조커' 전 세계적인 흥행 광풍 예상..'사전 예매율 52.7% 돌파'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개봉을 하루 앞둔 1일 오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조커’가 실시간 예매율 52.7%를 기록하고 예매관객수만 16만 6천명이 넘는다. 동시기 개봉작들과 압도적인 차이로 1위를 달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예매율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이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에서도 역시 ‘조커’의 예매량이 상당하다. 온라인 예매 사이트 Atom Tickets에 따르면, ‘조커’는 역대 Atom Tickets R등급 영화 예매 기록 2위를 기록 중이다. ‘조커’의 예상 오프닝 성적은 8천만 달러 이상이 예측되고 있어. 기존 북미 10월 오프닝 1위인 ‘베놈’의 8천 20만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베놈’과의 등급 차이를 감안하면 더욱 놀라운 기록이 아닐 수 없다.


영화 ‘조커’는 희대의 악당 조커의 탄생이라는 그 누구도 몰랐던 새로운 이야기로 코믹북이 아닌 영화를 위해 완전히 재창조된 독창적인 캐릭터의 탄생 서사를 다룬다. 코믹스 영화 사상 최초로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영화답게 영화 팬들의 관심이 대단하다.

영화에 대한 극찬 역시 더욱 많은 관객들을 극장으로 불러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8분간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걸작의 탄생이라는 찬사를 받았고, 국내에서도 역시 최고의 극찬을 이끌었다.

‘조커’는 블록버스터 코미디 영화 ‘행오버’ 시리즈의 토드 필립스 감독이 연출과 각본, 제작을 맡아 조커가 되어가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또한 배우 호아킨 피닉스는 조커라는 희대의 캐릭터를 최고의 열연으로 완성시키며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 유력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독립적 세계관 속에서도 DC 시리즈 연결고리가 될 고담시, 토마스 웨인, 알프레드 집사, 아캄 주립 병원 등이 등장한다. 최고의 배우 로버트 드 니로가 출연하고, 배우이자 ‘스타 이즈 본’으로 감독으로서 실력을 인정 받은 브래들리 쿠퍼가 제작에 참여했다.

이제껏 본 적 없는 진짜 조커를 만나게 될 영화 ‘조커’는 10월 2일 2D와 IMAX, 돌비 애트모스로 개봉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