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듀얼스크린에 3,200만화소 카메라까지...LG V50S 11일 출시

출고가 119만 9,000원

LG전자 모델들이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V50S 씽큐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066570)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V50S 씽큐(ThinQ)가 11일 국내 출시된다. 지난 5월 출시 후 60만대 가까이 팔리며 인기 모델로 자리 잡은 전작 V50 씽큐를 뛰어 넘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V50S 씽큐는 오로라 블랙 한 가지 색상이며 가격은 전작과 동일한 119만 9,000원이다.


전작 V50 씽큐 소비자들이 지적했던 부분을 개선한 듀얼스크린이 기본 구성품으로 포함돼있다. 새로운 듀얼스크린은 전면에 2.1인치 스크린을 탑재해 화면을 덮어도 시간과 날짜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어떤 각도로 펼치든 고정이 되는 프리스탑힌지 기능도 갖추고 있다.

카메라 역시 전면 카메라 화소수를 3,200만 화소로 높여 셀피 촬영 등에 최적화시켰다. 이밖에 △인공지능(AI) 액션샷 △초고화질 저속촬영 ‘4K 타임랩스’ △마이크 감도 극대화 ‘ASMR(자율감각 쾌락반응)’ 등 콘텐츠 제작을 위한 기능들도 포함돼있다.

LG전자는 V50S 씽큐 구매 고객 중 일부에 프리미엄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를 무상 증정한다.

오승진 LG전자 한국영업본부 모바일마케팅담당은 “듀얼스크린을 앞세워 보다 많은 고객들이 V50S 씽큐가 가진 다양한 매력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경원 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