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차그룹, 태풍 피해복구 성금 10억원 기탁

현대차그룹, 태풍 피해복구 성금 10억원 기탁

현대차그룹이 태풍 ‘미탁’ 피해복구 성금 1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또 기본 생필품을 지원하고 7톤 트럭을 개조해 하루 평균 1,000㎏의 세탁물을 처리할 수 있는 ‘도시형 세탁구호차량’ 2대도 투입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올해 말까지 태풍 미탁으로 수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수해 차량 특별지원 서비스’를 실시한다. 해당 차량은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나 블루핸즈(현대), 오토큐(기아)로 입고 시 수리비용을 최대 50% 할인까지 받을 수 있다. 현대차는 수리를 위해 수해 차량을 입고해 렌터카를 대여할 경우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할 계획이고 기아차는 차량을 재구매할 경우 최장 5일 동안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한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