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터키 경제 파괴 준비됐다"...고강도 제재 예고

성명 발표...무역협상 중단·철강 관세폭탄
"시리아 북동부 철수 미군 역내 재배치해 상황주시"

  • 전희윤 기자
  • 2019-10-15 08:29:45
  • 정치·사회


트럼프 '터키 경제 파괴 준비됐다'...고강도 제재 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트럼프 '터키 경제 파괴 준비됐다'...고강도 제재 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 경제제재 행정명령과 관련해 1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성명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의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 장악 지역의 공격과 관련해 “터키 경제를 파괴할 준비가 돼 있다”며 경제제재 카드를 뽑아 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성명을 통해 “터키 정부의 전·현직 당국자를 비롯, 시리아 북동부를 불안정화하는 활동에 일조하는 모든 인사에 대한 제재 부과를 승인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곧 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지난 11일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필요하다면 터키의 경제를 끝장낼 수 있다”며 이러한 행정명령 서명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철강 강세를 지난 5월 인하되기 이전 수준인 50%까지 인상하는 한편 미 상무부 주도로 터키와 진행돼온 1,000억 달러 규모의 무역 합의 관련 협상을 즉각 중단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이번 명령은 미국이 심각한 인권 유린 및 휴전 방해에 가담하거나 추방된 이들의 귀환을 막는 자들, 강제로 난민들을 송환하거나 시리아의 평화와 안정, 안보를 위협하는 자들에 대해 강력한 제재를 추가로 부과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행정명령에는 금융 제재와 자산 동결, 미국 입국 금지 등 광범위한 조치들이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은 시리아에서 극악무도한 행위를 가능케 하고 촉진하며 그 자금을 대는 자들을 겨냥한 경제적 제재를 공격적으로 활용할 것”이라며 “나는 터키의 지도자들이 이처럼 위험하고 파멸적인 경로를 계속 걷는다면 터키의 경제를 신속하게 파괴할 준비가 전적으로 돼 있다”고 경고했다.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 주둔했던 미군 철수와 관련해서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말해온 대로 나는 북동부 시리아 지역 내에 남아있던 미군 병력을 철수시키고 있다”며 “미군 병력이 ISIS(IS의 옛 이름)의 칼리프들을 격퇴한 가운데 시리아에서 나온 미군 병력은 역내에 재배치돼 남아서 상황을 주시하는 한편 방치됐던 IS의 위협이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기승을 부렸던 2014년 상황의 재연을 막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규모 미군 병력이 ISIS 잔당 활동을 계속 막기 위해 남부 시리아의 앗 탄프 주둔지에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럼프 행정부는 취임 첫날부터 미국과 그 시민들의 안전과 안보를 지키기 위해 쉼 없이 노력해 왔다”며 “미국과 우리의 파트너들은 ISIS의 가차 없는 칼리프 지역들을 100% 해방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터키는 이러한 성과를 위태롭게 해서는 안 된다. 터키는 이와 함께 민간인들, 특히 시리아 동북부 지역의 취약한 인종·종교적 소수집단의 보호를 최우선시해야 한다”며 무차별적 민간인 공격과 민간인 인프라 시설 파괴, 인종·종교적 소수집단 공격은 좌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의 군사 공격이 민간인들을 위험에 빠트리고 역내 평화와 안보, 안정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한 뒤 터키의 행동이 인도주의적 위기로 몰아넣고 있으며 잠재적 전쟁 범죄를 위한 여건을 조성하고 있다는 점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에게 분명히 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터키가 종교·인종적 소수집단을 포함한 민간인의 안전을 확실히 해야 한다면서 터키가 지금, 그리고 향후에 역내 IS 테러리스트들의 구금 문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유감스럽게도 터키는 공격에 따른 인도주의적 결과를 완화하려고 하는 것 같지 않다”고 비난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