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시베리아 선발대' 반강제 언플러그드 여행이 주는 묘미...이 느낌 좋아

  • 최재경 기자
  • 2019-10-16 01:20:55
  • TV·방송
tvN ‘시베리아 선발대’가 선발 대원들의 진솔한 케미와 유쾌한 매력으로 호평 속에 시베리아 횡단 열차 여행을 이어가고 있다.

'시베리아 선발대' 반강제 언플러그드 여행이 주는 묘미...이 느낌 좋아
/사진=tvN_시베리아 선발대

매주 목요일 밤 11시, ‘시베리아 선발대(연출 이찬현 PD)’가 웃음과 힐링을 싣고 달리며 3주 연속 남녀 2049 타깃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정차역과 그 인근에서만 핸드폰 신호가 터지는 탓에 반강제 언플러그드 여행을 하고 있지만, 시청자들은 오히려 “무료함마저 즐기는 모습이 보는 사람을 편안하게 만든다”며 문명의 단절이 주는 뜻밖의 평안함과 여유로움에 반색하고 있다. 이에 작은 핸드폰 화면만 들여다보고 있었다면 지나쳤을 반강제 언플러그드 여행의 색다른 묘미를 짚어봤다.

'시베리아 선발대' 반강제 언플러그드 여행이 주는 묘미...이 느낌 좋아
/사진=tvN_시베리아 선발대

#1. “너무 가까워졌어” 뜻밖의 입덕 시간!

횡단 열차에 탑승한 선발 대원들은 좁은 기차 안에서 24시간을 함께 보내며 서로의 사소한 습관, 표정에 이어 매력까지 캐치하고 있다. 이선균 역시 이번 횡단 열차 여행을 통해 고규필을 처음 만났지만, “둘째 날 아침, 편식하는 고규필을 보고 ‘규바라기’가 됐다”고 인정했다. 먹기 힘든 음식을 만났을 때 묘하게 떨리는 고규필의 얼굴 근육 움직임까지 발견할 수 있을 만큼, 함께 하는 친구의 새로운 면면을 발견할 수 있는 시간인 것.

#2. 소중한 일상의 재발견


선발 대원들은 기차 창밖으로 보이는 끝없는 평야를 바라보며 대화를 나누고, 잠시 사색에 잠기기도 한다. “무료한 이 느낌이 좋다”는 김남길의 말처럼, 무언가를 해야 한다는 중압감에서 벗어나 매 순간을 자연스럽게 즐기고 있다. 핸드폰 신호가 잡히는 정차역에서 가족들과 연락하는 것이 또 하나의 즐거움이 됐다는 이선균은 당연하게 생각했던 일상에 소중함을 더하고 있다.

#3. 진솔한 대화가 있는 여행

‘시베리아 선발대’에는 절친들의 케미가 선사하는 즐거움뿐만 아니라, 진솔한 대화가 주는 힐링도 있다. 마주 앉아 연기에 대한 현실적인 고민을 나누던 고규필, 김민식에게 “형도 고민이 많은데 솔직히 너희는 얼마나 많겠니”라며 격려한 이선균은 보는 이들에게도 위로를 선사했다. 시청자들 또한 “자존감에 대한 이야기가 보는 사람까지 위로했다”, “꿈을 놓지 않고 가려는 사람에게 위로되는 장면이었다”며 공감을 전한 것.

#4. 누구나 절친이 되는 특별한 만남

여행 첫날부터 기차에 오른 선발 대원들은 누구보다 열차 안 생활에 빠르게 적응해나갔다. 특히 열차 안 사람들과 금세 친해진 선발 대원들의 친화력은 매회 흐뭇함을 높이고 있다. 말이 통하지 않는 아이들과 지친 기색 없이 놀아주고 헤어지는 순간을 아쉬워하는 김민식, 차장들을 살뜰히 챙기고 복도를 지나가는 사람마다 가위바위보를 하며 장난을 거는 김남길 등은 기차 안 승객 모두에게 특별한 시간을 선물하고 있다.

한편 막내 이상엽의 합류로 완전체 케미를 예고한 ‘시베리아 선발대’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