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현주엽 별거설 해명…“부인은 함께 살고 있다“

농구감독 현주엽이 별거설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현주엽 감독이 아내와의 별거설을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현주엽은 선수들과 방에 모여 함께 야식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어 취침 시간이 되자 선수 두 명을 남기고 나머지를 보냈다.

농구선수 강병현은 “일정이 끝나면 사실 쉬어야 하는데 감독님이 심심하신 것 같다. 밤에 방으로 2명씩 오라고 말하셨다”고 설명했다.

이를 듣고 요리 연구가 심영순은 현주엽에게 “다음부터는 아내를 데리고 다녀라”라고 조언했다.

이에 현주엽은 “심 선생님 때문에 얼마 전에 아이 친구의 엄마가 저희 아내한테 조심스럽게 별거설에 대해서 물었다더라”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자 전현무는 “우리도 긴가민가 했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현주엽은 지난 2007년 일반인과 결혼해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