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종합] 뉴이스트, ‘사랑’을 이야기하다..더 솔직하고 더 세련되게

[종합] 뉴이스트, ‘사랑’을 이야기하다..더 솔직하고 더 세련되게

뉴이스트가 약 6개월 만에 미니 7집 ‘The Table’ 로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한 층 밝아진 감성과 경쾌한 사운드로 변화를 예고했다.

뉴이스트(JR, Aron, 백호, 민현, 렌)의 미니 7집 ‘더 테이블(The Table)’ 발매 쇼케이스가 21일 서울시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진행됐다. 이날 MC는 문지애 아나운서가 맡아 진행했다.



지난 4월 미니 6집 ‘Happily Ever After’ 로 ‘기사 3부작’을 마무리하고 성공적인 제 2막을 열었던 그룹 뉴이스트가 약 6개월 만에 컴백했다. 멤버 JR은 “빠르다면 빠르고 길다면 긴 시간인데 저희는 빨리 팬분들 만나뵙고 싶다는 생각이 있어서 그런지 길게 느껴졌다. 오늘이 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렸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민현은 “앨범 이름인 ‘더 테이블’처럼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곡들로 채워졌다. 즐겨달라”라고 새로운 앨범을 소개했다.

뉴이스트의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러브 미’를 포함해 다채로운 장르의 여섯 곡이 수록돼 있다. 타이틀곡 ‘러브 미(LOVE ME)’는 사랑에 푹 빠져있는 사람의 모습을 얼터너티브 하우스와 어반 R&B라는 두 가지 장르로 세련되면서도 달콤한 사운드로 표현, 사랑 앞에서는 조금 더 솔직해져도 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이에 대해 백호는 “사랑에 푹 빠진 모습을 담고 싶었다. 사랑 앞에 속직한 이들의 마음을 담았고 나와 JR이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JR은 “밝은 에너지를 드리고 싶었다”라고 이번 앨범의 포인트에 대해 밝혔다.

렌은 ”저희가 기존에 해오던 스타일의 안무와 느낌이 달라서 어떻게 이 곡을 해석하고 표현해야 할지 혼돈이 왔다. ”면서도 “곡에 휘파람 소리가 곡의 킬링파트가 아닐까 싶다. 또 두 손가락을 이용한 안무가 포인트 안무다. ”고 설명했다.

‘청량함’을 안고 돌아왔다. 뉴이스트 JR은 “그동안은 어둡고 섹시한,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는데 이번에는 무대에서 밝은 에너지를 드리려고 노력을 했다”고 변화의 방향에 대해 언급했다.

뉴이스트 황민현


뉴이스트 JR


뉴이스트 백호


‘사랑’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다채롭고 흥미로운 해석을 풀어낸 뉴이스트. 백호는 “주제를 ‘사랑’으로 잡은 이유는 하나의 주제를 다양한 방향에서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밝은 톤의 음악이 어색해서 수정 녹음을 많이 했다. 여러 번 손을 거친 앨범이라 우리에게도 애착이 가는 앨범”이라고 애정을 전했다.

뉴이스트는 끊임없이 변화하고 성장하고자 했다. 백호는 “계속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우리의 목표다. 밝은 걸 해보고 싶었는데, 그렇다면 지금이 적절한 타이밍 같았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JR은 “6개월 만에 돌아온 만큼 최선을 다해 무대를 보여드리고 활발하게 활동할 것”을 예고했다.

한편, 뉴이스트는 이날 오후 8시 팬 쇼케이스를 개최하며, 신곡 ‘러브 미’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