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슈돌' 윌벤져스, 생애 첫 공갈빵에 충격.."빵이 없어"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벤져스가 공갈빵으로 인생 교훈을 얻었다.

사진=KBS 2TV


10월 27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01회는 ‘육아에도 연습이 있었다면’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왔다. 그중 윌벤져스 윌리엄-벤틀리 형제는 빵을 먹던 중 인생 교훈을 얻는 것은 물론, 형제의 우애를 보여주며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해밍턴즈 가족 완전체가 호주에 가기 위해 인천 공항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비행기가 20분 연착된 가운데, 어떻게 시간을 보낼까 고민하던 중 벤틀리가 빵집으로 직진했다. 먹방 영재 먹틀리가 달콤하고 고소한 빵 냄새를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것.

혼자 빵집을 찾은 벤틀리는 시식용 빵을 먹으며 먹방을 즐겼다. 그런 가운데 벤틀리는 형을 생각하며 빵을 남겨서 나눠먹는 기특한 모습도 보였다. 이에 온 가족이 빵집을 찾아 함께 먹을 빵을 골랐다.


이어 빵을 먹기 위해 자리에 잡은 해밍턴 가족. 한 개씩 고르라는 말에 벤틀리는 제일 큰 빵을 골랐다. 자신의 얼굴만 한 빵을 들고 오물오물 먹는 벤틀리의 모습이 귀여워 시선을 강탈했다. 그러나 빵을 한입 베어 물자 속이 비어있었다. 벤틀리가 고른 빵의 정체는 공갈빵이었다.

속이 빈 공갈빵에 충격을 받은 벤틀리가 빵을 세게 쥐자 산산 조각이 났다. 이를 본 윌리엄은 “큰 게 완전히 좋은 게 아니야”라며 자신의 빵을 나눠줬다. 어디에도 없는 천사 같은 형아 윌리엄의 모습이 벤틀리는 물론 시청자들에게도 감동을 안겼다.

한편 이들이 호주에 가는 이유는 건강이 좋지 않아진 할머니를 뵙기 위한 것이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호주의 청정한 자연 속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윌벤져스의 모습이 예고되며 이들이 어떤 추억을 만들지, 또 그 모습은 랜선 이모-삼촌들에게 어떤 즐거움을 안길지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아이들이 다양한 상황들 속에서 새로운 것들을 배우고,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