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공식입장] '동백꽃 필 무렵' 측 "연장 아니다, 방영 전 이미 20부작 결정"

KBS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측이 연장 방송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서울경제스타DB


‘동백꽃 필 무렵’ 제작진은 오늘(8일) “‘동백꽃 필 무렵’은 기획 단계에서부터 이야기 구성상 20부작(PCM 기준 40부작) 편성으로 논의 된 작품”이라고 말했다.



‘동백꽃 필 무렵’이 32부작에서 40부작으로 연장되었다는 보도에 대해 반박한 것이다.

이어 “20부작 편성은 방영 전 이미 결정난 사항”이며 “포털사이트 TV 프로그램 정보에도 이미 고지된 사항으로 ‘연장’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후 이와 관련, 사실과 다른 보도는 삼가 부탁드린다”며 당부했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향미(손담비)의 죽음으로 ‘악셀’을 밟은 공효진이 까불이를 잡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전국 시청률은 15.7%, 18.8%로 또 다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 무적의 수목극 1위를 달성했다. 수도권 시청률 역시 16.5%, 19.7%을 나타내며, 자체 최고 기록으로 20% 돌파를 목전에 뒀다. 2049 수도권 타깃 시청률도 8.1%, 9.7%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매주 수목 밤 10시 방송된다.

다음은 ‘동백꽃 필 무렵’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사실과 다른 ‘연장’ 관련된 보도에 대한 ‘동백꽃 필 무렵’ 제작진의 공식입장입니다.

‘동백꽃 필 무렵’은 기획 단계에서부터 이야기 구성상 20부작(PCM 기준 40부작) 편성으로 논의 된 작품입니다.

20부작 편성은 방영전 이미 결정난 사항이며, 지난 10월 몇몇 매체 기자님들의 문의에 답변해드렸고, 보도도 된 바 있습니다.

포털사이트 TV 프로그램 정보에도 이미 고지된 사항입니다. 따라서 ‘연장’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 작품입니다.

추후 이와 관련, 사실과 다른 보도는 삼가 부탁드립니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