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中 동북3성과 교역 2025년 180억弗로"…한-중 경협 가시화

북방경제협력위원회 6차 회의

"韓 신북방·中 일대일로 접점"

지린성에 한중협력시범구 건설

권구훈 위원장 "비핵화 진전되면

신북방 추동력 받아 평화경제 이바지"

13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제6차 회의’에서 권구훈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출범 이후 최초로 한중 경협이 가시화됐다. 북방위는 13일 중국 동북3성(지린성·랴오닝성·헤이룽장성) 지역 개발 정책과 연계한 교류협력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특히 지린성에는 한중 국제협력시범구를 건설하고 랴오닝성에는 한중 산업원, 헤이룽장성에는 한국 산업원을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권구훈 북방위원장은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6차 회의를 열고 핵심 안건으로 ‘중국 동북 지역에서의 한중 경제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6년 후인 오는 2025년까지 동북 지역과의 교역 규모를 180억달러(지난해 기준 122억달러)로, 인적교류 규모도 350만명(지난해 기준 255만명)으로 늘리겠다는 목표치도 함께 제시했다.

권 위원장은 동북3성 지역에 대해 “유라시아대륙과 태평양을 잇는 교류협력의 거점이면서 우리에게는 지리적·역사적·전략적으로 중요한 지역”이라며 “중국의 일대일로와 한국의 신북방정책 간 접점에 있어 동북아 평화 정착 시 최대 수혜 지역이면서 한반도 신경제구상 실현의 핵심 거점”이라고 설명했다. 지속적인 협력을 위해 북방위가 주도해 동북 지역 교류협력전략과 실무협의회를 신설하고 KOTRA 무역관 등 신규협력 채널을 구축하는 등 교류·협력의 틀과 제도기반을 구축할 뿐 아니라 추후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미래 신산업, 친환경, 벤처 창업으로 협력 분야를 넓혀가며 사업을 다각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권구훈(오른쪽 두번째)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제6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북방정책은 문재인 정부의 대외 경제정책의 핵심축 가운데 하나지만 지난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비핵화 논의가 교착 상태에 빠지면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권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전날 개최한 사전 브리핑에서 “대규모 인프라 프로젝트는 초국경 협력이 중요한데 현 상황에서는 진전이 힘들다. 제재가 풀리면서 북한도 함께하는 경제협력이 되면 북한뿐 아니라 주변 극동 지역, 동북3성과의 경제협력 가속화를 기대했는데 현실적으로 아쉽다”면서도 “그렇지만 주변국과 네트워크·협력기반을 다지는 것도 중요하다”고 설명한 바 있다. 북미 간 비핵화 논의가 진전될 경우 북방위 사업도 보다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도 표했다. 권 위원장은 “앞으로 비핵화가 진전되고 대북제재가 완화되면서 북한도 함께할 수 있는 북방 경제협력이 가능하게 되면 문재인 정부의 신북방정책은 더욱 추동력을 받아 국내외 경제 활성화는 물론 동북아 지역의 평화경제 실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