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야후 재팬-네이버 라인 합병 논의 중"...거대 디지털 플랫폼 탄생하나

日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

"일본 인터넷 산업 판도 바뀔 것"

일본의 대표적 인터넷 포털 ‘야후 재팬’을 운영하는 Z홀딩스와 네이버 자회사 라인(LINE)이 합병을 위한 최종 조정 작업에 들어가며 거대 디지털 서비스 플랫폼 탄생을 예고했다.

13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신문은 Z홀딩스의 지분 40% 이상을 보유한 소프트뱅크와 라인 주식을 70% 갖고 있는 네이버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합병 방안으로는 소프트뱅크와 네이버가 50%씩 출자하는 공동 출자 회사를 설립하고 Z홀딩스가 야후와 라인을 100% 완전 자회사로 운영하는 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니혼게이자이는 “라인의 이용자는 약 8,000만 명이며 야후 서비스 이용자는 5,000만 명에 이른다”고 설명하며 “금융과 소매를 다루는 1억 명 규모의 서비스가 탄생하면서 일본 인터넷 산업의 판도가 크게 바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