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유리 오빠 권씨, 징역 10년 구형..정준영·최종훈보다 높은 형량

소녀시대 유리 오빠 권혁준이 징역 10년을 구형 받았다.

사진=Mnet ‘너의 목소리가 들려’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9부(강성수 부장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정준영에게 징역 7년, 최종훈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함께 기소됐던 유리의 친오빠 권혁준에게는 가장 무거운 징역 10년이 구형됐다.


권 씨는 “죄의 무게를 매일 느낀다”며 “약혼자와 가족, 공인의 신분으로 평생 살아야 하는 동생에게 죄를 나누게 하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점 평생 마음에 각인하며 살겠다. 용서를 빈다”고 말했다.



앞서 권 씨는 SNS을 통해 “유리 팬들에게 너무 미안하다. 너무 오래전 일이라 생각하고 안일하게 있었다”며 “스스로 더 돌아보겠다”며 심경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들은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으며 선고 공판은 오는 29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