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임종석 불출마 선언…“통일운동 매진하겠다”(속보)

"文대롱령과 함께 한 2년, 인생 최고의 기쁨"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임 전 비서실장은 이날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 먹은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임 전 비서실장은 “2000년에 만 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됐다.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며 “그 중에서도 대선 캠페인에서부터 비서실장까지 문재인 대통령님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은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번영, 제게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고 말했다.

임 전 비서실장은 1988년 한양대 총학생회장으로 선출돼 1989년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3기 의장을 맡으며 학생 운동권의 중심으로 활동했다. 2000년에는 새천년 민주당에 입당하며 제도권 정치에 본격적으로 발을 들였다. 같은 해 서울 성동에 출마해 당선됐고, 2004년 17대 국회의원 선거 때 서울 성동 을에서 다시 뽑혀 재선 의원이 됐다.

이후 임 전 비서실장은 2008년 이후 선거와 당내 경선에서 번번이 탈락하며 고배를 마셨으나 2017년 문재인 당시 대통령 후보 캠프의 비서실장으로 임명되며 정치 이력의 전환점을 맞았다. 문 대통령 당선 후 문재인 정부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맡아 21개월 간 대통령을 보좌했다. 노영민 전 주중대사에게 올해 1월 비서실장 자리를 인계한 임 전 비서실장은 당초 서울 종로구 출마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