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성폭행 혐의' 강지환, 징역 3년 구형 "죄송하다. 후회한다" 눈물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배우 강지환 씨에 대해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사진=서울경제스타DB


사진=서울경제스타DB


검찰은 21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최장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배우 강지환에 대해 징역 3년을 구형하고 취업제한명령 5년,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명령, 신상정보 공개 등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강지환은 “한순간의 실수가 많은 분께 큰 고통을 안겨준 사실이 삶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괴롭고 힘들었다”며 “그날로 돌아갈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면 마시던 술잔을 내려놓으라고 저에게 말해주고 싶다. 제 사진이 너무나 밉고 스스로도 용서가 되지 않는다”며 심경을 밝혔다.



한편 강지환은 지난 7월 여직원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한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한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이로 인해 강지환은 출연 중이던 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하차했고,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로부터 전속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

강지환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5일 오전 10시에 열릴 예정이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