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성폭행 혐의' 강지환 재판 비공개 진행…"피해자 사생활과 직결"

강지환 “피해자들께 죄송하다”/연합뉴스


드라마 제작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의 재판이 비공개로 진행된다.


담당 재판부인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최창훈 부장판사)는 7일 강씨 사건 2차 공판을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강씨의 변호인은 “(변론에 필요한 범행 현장의) CCTV 영상이 피해자들의 사생활과 직결되는 부분”이라며 재판부에 비공개 변론을 요청했고 검찰도 비공개에 동의했다. 재판부는 방청객을 모두 퇴정토록 한 뒤 이날 심리를 진행했다.



강 씨는 지난 7월 9일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스태프를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및 준강제추행)로 구속돼 같은 달 25일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강 씨의 변호인은 지난달 2일 첫 재판에서 “피고인은 공소사실을 대체로 인정하며 고통받은 피해자들에게 어떤 말로 사죄를 해야 할지 매우 두려운 마음”이라며 “피해자들의 고통이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부끄러운 일이지만 피고인은 자신의 행동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며 “연예인으로서의 삶을 송두리째 날려버릴 이런 일이 왜 나타나는지에 대해서 재판 과정에서 성실히 답변할 것”이라고 말해 강 씨가 사건 당시 자신이 성폭행 한 사실에 대해 기억이 없음을 주장했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