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정법 in 순다열도' 주이X조빈, 탐사도 남다른 ‘저 세상 텐션’ 정글 흥남매

23일(토)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에서는 정글 손재주의 결정체 ‘빈켄란젤로’ 노라조 조빈의 활약상이 공개된다.

/사진=SBS_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


44기 청정 병만족에서 가장 뛰어난 에너지와 흥을 자랑하는 주이X조빈 ‘흥남매’는 본격적인 순다열도 생물도감 속 진귀한 동식물을 찾아 탐사를 떠났다. 미지의 숲 속에 들어간 두 사람은 생물도감에 있는 원숭이를 불러내기 위해 직접 비슷한 울음소리를 냈고, 급기야 원숭이 성대모사와 함께 표정까지 흉내 내며 원숭이에 한층 가까워지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나무 꼭대기에 매달린 바나나를 발견한 두 사람은 의욕에 넘쳐 수확 방법을 고민했고, 돌 대신 코코넛을 던지거나 장대로 바나나 줄기를 흔들어보며 여러 가지 방법을 시도했다. 하지만 바나나는 꿈쩍도 하지 않았고 골똘히 고민하던 조빈은 그동안 수많은 의상을 직접 만들며 꾸준히 단련해 온 손재주를 발휘해 ‘특별 도구’를 제작하기에 이르렀다.

정글에서 당장 구할 수 있는 손쉬운 재료인 바나나 잎과 항상 가지고 다니던 맥가이버 칼을 연결하는 아이디어를 발휘한 조빈의 생존템은 무엇일지, 그 정체는 23일 토요일 밤 9시에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최재경 기자
cjk01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