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레버리지’ 전혜빈vs박정아, 물러섬 없는 눈빛...속고 속이는 꿀잼 사기플레이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의 여신 사기꾼 전혜빈이 적수를 만난다. 사기계의 레전드인 ‘최세리’ 역으로 박정아가 출연, 절친 전혜빈과 연기호흡을 맞춘다.

/사진=TV CHOSUN_레버리지:사기조작단


오늘(24일) 밤 10시 2화 연속 방송되는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연출 남기훈/극본 민지형/기획 소니픽쳐스텔레비젼/제작 프로덕션 H,하이그라운드)은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본격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다.

극중 전혜빈(황수경 역)과 박정아(최세리 역)의 신경전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박정아는 금괴 도난 사건과 관련된 건설사 대표이자 과거 사기계의 한 획을 그은 ‘레전드’인 최세리 역으로 등장해 현역 레전드 전혜빈과 팽팽한 대립각을 세울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 속 두 사람의 범상치 않은 눈빛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는 거래를 하고 있는 전혜빈과 박정아의 모습으로, 전혜빈은 올블랙 스타일링과 폭탄 머리로 센 언니 포스를 내뿜고 있다. 반면 박정아는 베이지 컬러의 수트핏을 자랑하며 도도한 냉미녀 포스를 드러낸다.



특히 과거 사기계의 한 획을 그은 전설적인 존재인 만큼 모든 것을 꿰뚫어 보는 듯한 박정아의 매서운 눈빛이 긴장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이에 전혜빈은 눈을 크게 치켜 뜨고 손을 휘저으며 박정아를 쫓아내는 모습이다. 이에 박정아를 속여야 하는 전혜빈과 전혜빈의 수를 읽은 듯한 박정아의 일촉즉발 격돌이 심장 쫄깃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레버리지’ 제작진은 “전혜빈, 박정아의 우정이 연기 호흡에서도 돋보였다. 두 사람은 서로의 눈만 봐도 마음이 통하는 듯 맛깔지게 대사를 주고 받았다. 심장이 조이면서도 묘하게 웃음이 터지는 명장면이 탄생했다”고 전해 기대감을 자극했다. 이에 전혜빈은 “오랜 친분이 있는 박정아 언니와 함께 호흡을 맞춰 즐거웠다. 촬영장만큼이나 방송에서도 재미있게 담겼을 것 같아 기대가 된다. 최고의 재미를 보여드릴 테니 기대해달라”고 밝혀 오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켰다.

한편, 나쁜 놈만 골라 터는 선수들의 정의구현 사기극 ‘레버리지’는 오늘(24일) 밤 10시부터 TV CHOSUN에서 2회 연속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최재경 기자
cjk01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