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종합] ‘시동’ 마동석→염정아, 사랑스런 캐릭터 총집합..진짜 세상을 맛보다

마동석, 염정아, 박정민, 정해인이 평점 9.8점을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만든 영화 ‘시동’으로 만났다. 사랑스런 캐릭터가 총집합된 영화로 환상의 케미를 선사하겠다는 각오다.

28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제작 외유내강)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와 최정열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금산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인 ‘시동’은 집을 뛰쳐나간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나 진짜 세상을 맛보는 내용을 담았다. 영화 ‘베테랑’, ‘엑시트’의 제작진이 참여, 탄탄한 원작에 생생한 숨결을 불어넣으며 새로운 재미를 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최정열 감독은 “원작 웹툰이 일상을 포착해내는 비범한 관찰력이 좋았다. 그 안에서 캐릭터가 생생히 살아 숨 쉬는 작품을 오랜만에 만난 것 같았다. 이 인물이 스크린 안에서 놀면 얼마나 재미있을까 생각했고, 그래서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연출 계기를 털어놨다.

이어 “캐릭터들이 사연을 가지고 서로 상호작용을 하면서 나오는 케미가 기존 영화와 달리 유쾌함을 전하는 게 ‘시동’의 매력이다”면서, “하지만 쉽게 예측이 가능한 이야기는 아니다. 스토리가 이어가면서 궁금증을 계속해서 만들어 줄 것”이라고 작품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시동’에서 의문의 주방장 거석이형 역을 맡은 마동석은 충격의 단발머리 더하기 핑크 맨투맨 비주얼로 포스터 공개부터 큰 화제가 됐다. 마동석 역시 “거석이형 비주얼은 비극”이라고 말해 다시 한번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와 관련해 최정열 감독은 “독보적 매력을 지닌 캐릭터가 탄생하겠구나 직감했다”고 말했다. 감독은 “마동석씨가 가발을 쓰기 전 설렘 반 기대 반이 있었다. 안 어울리면 어떻게 하나 걱정도 됐다”면서 “처음 특수제작한 가발을 쓰고 나오는 순간 이게 이렇게 어울릴 일인가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정민은 “(마동석이) 가발을 쓴 모습을 보고 ‘형님께서 정말 열심히 사시는구나. 동생된 도리로 나도 열심히 해야지’ 했다”고 마음먹었다며 감독의 말에 동조했다.

박정민은 지긋지긋한 동네와 엄마를 벗어나는 게 인생의 유일한 목표인 10대 택일 역을 맡았다. 박정민은 “전작들과는 조금 다르게 밝다. 반항아고 엄마랑 싸우는 친구지만 사랑스러운, 정이 가는 인물로 표현해보고자 노력했다. 많이들 예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동석 선배님과 처음 작업하게 됐다. 많이 워낙에 많이 아껴주시고 좋아해주셔서 빨리 친해질 수 있었다. 작품을 함께 하면서 너무 사랑하게 됐다. 영화를 보면 마동석 선배님의 격이 다른 활발함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귀띔하기도 했다.

극중 맞는 신이 많았던 박정민은 “염정아 선배님한테 맞고 마동석 선배님에게도 많이 맞습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실제로는 마동석보다 염정아에게 맞았을 때가 더 아팠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했다.







정해인은 빨리 사회로 나가 돈을 벌겠다는 의욕만 앞선 반항아 상필을 연기했다. 그는 “그동안 보여드리지 못한 다른 모습을 이 작품으로 보여드릴 수 있겠다 싶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해인은 “‘시동’ 촬영을 ‘봄밤’과 같이 하며 나름의 고충을 겪기도 했다. 그는 ”정말 찰떡같이 일정이 겹쳤다”면서 “왔다갔다 하는 정서가 결이 달라 많이 힘든 부분이 있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러나 정해인은 “하다보니까 스트레스가 해소가 되는 부분이 있더라. 제 안에 편하게 거침없이 하고 싶었던 것들이 현장에서 상필을 연기하면서 해소됐던 것 같다”며 “‘양아치’ 연기라기보다는 하고싶은 걸 막힘없이, 주저하지 않고 거침없이 하는 모습을 보여야겠다고 생각했다. ”고 털어놨다.

박정민을 향한 애정이 남다르다는 정해인은 “우선 정민이형의 전작들을 굉장히 재밌게 봤었고, 특히 ‘파수꾼’을 감명 깊게 봤다. 정민이 형이 쓴 책도 집에 3권이나 있다. 제가 직접 사기도 했고 팬들이 선물로 주기도 했다. 촬영 때 생각한 것보다 마주치는 신이 없어서 아쉽더라”고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염정아는 배구선수 출신의 ‘불같은 손맛’ 보유자인 택일 엄마 정혜 역을 맡았다. 염정아는 “원래 오른손을 쓰는 배구선수인데 그 손으로 때리면 아들이 어떻게 될지 몰라 왼손을 썼다”며 “때리는 역할은 상대가 아플까봐 마음이 무겁다. 그런데 손에 착착 감기게 (정민씨가)잘 맞는다”고 전했다.

염정아는 파란추리닝 차림으로 등장한다. 그는 “거의 단벌이다. 그런데 저는 너무 편했다”며 “신발도 편하고 밥도 배불리 먹어도 됐다. 현장에서 다들 케미가 좋았다. ”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케미장인들이 총출동하는 영화 ‘시동’은 오는 12월 18일 개봉한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