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아마존, 결국 뉴욕에 사무실 얻는다

허드슨야드 인근 1,500명 근무

페이스북도 대규모 임차공간 물색



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미국 뉴욕 맨해튼에 대규모 업무공간을 얻는다.

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아마존은 허드슨야드와 맞붙은 미드타운 지역에 33만6,000제곱피트(약 3만1,000㎡)의 업무공간을 임대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곳에서는 1,500명의 직원이 근무한다. 시애틀에 본사가 있는 아마존은 지난해 제2 본사 부지로 뉴욕 퀸스 롱아일랜드시티와 워싱턴D.C. 인근 내셔널랜딩 2곳을 각각 선정했지만 이 가운데 롱아일랜드 계획을 전격 철회한 바 있다. 뉴욕 일대의 집값 상승을 우려한 일부 지역정치인들의 거센 반발을 의식했기 때문이다. 아마존의 계획은 이스트리버를 사이에 두고 맨해튼을 마주 보는 퀸스 롱아일랜드시티와 달리 맨해튼 핵심부에 거점을 두겠다는 의미로도 볼 수 있다.

관련기사



페이스북도 허드슨야드 일대에서 70만제곱피트(약 6만5,000㎡) 규모의 임대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뉴욕의 유서 깊은 건물인 연방우편서비스(USPS) 빌딩에서도 임대 공간을 물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페이스북의 임대 계약이 모두 마무리되면 단일 기업으로서는 JP모건체이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함께 뉴욕 내 최대 임대공간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세계 최대 검색엔진인 구글도 이미 맨해튼에 대규모 영업단지 조성에 들어갔다. 맨해튼 남부 웨스트빌리지의 허드슨강변에 170만 제곱피트(약 16만㎡) 규모의 영업단지 구글 허드슨 스퀘어를 조성하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