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박원순, "'청년팔이' 정치 그만둬야...민주당 총선서 청년 선발 과감해야"

박원순 서울시장/연합뉴스


“‘청년팔이’ 정치 이제 그만둬야”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선거 때만 청년들 몇 사람 데려다 쓰는 ‘청년 팔이’ 정치를 하면 안 된다”며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청년 세대를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유튜브 ‘의사소통TV’에 출연해 “우리 정치가 고난의 시대를 건너가는 청년들을 제대로 (비례적으로) 대표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방송에서는 박 시장의 서울시장 3연임 이후 계획도 물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지금 일에 최선을 다하면 미래는 저절로 생긴다고 생각한다”며 “미래는, 무엇이 되는 것보다 무엇을 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박 시장은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다 정치에 입문한 계기와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 임기 당시를 언급하며 “4대강 사업으로 강이 다 썩고 얼마나 많은 생명이 사라졌나”라면서 “(그때) 생각이 바뀌었다. 결국 이명박이 저에게 정치를 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의사소통TV 캡처


이날 방송에 박 시장과 함께 출연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데자뷔 느낌”이라면서 “문 대통령도 대선 출마를 사람들이 계속 물으면 ‘지금 당면해 있는 내 일에 최선을 다하고, 문 하나를 열고 나가서 있는 길에 또 최선을 다하고 또 다른 문이 열리면 다른 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었다”고 언급했다.

민주연구원의 정책 유튜브 방송 ‘의사소통TV’는 방송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국민과의 ‘의사소통’에 목적이 있다. 총선에 대비해 정책이나 공약, 주요 정치 이슈를 사람의 신체와 질병 등에 비유해 내용을 풀어간다. 민주연구원은 지난 10월 말부터 방송을 시작해 총선까지 해당 채널을 운용할 계획이다. 방송은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씀TV’에도 올라간다.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공감'할 수 있는 글이 사람의 마음을 울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감을 위해, 당신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다합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눈물 흘릴 수 있는 기사로 여러분께 다가가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