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7세’ 효성그룹 4세들 6명 자사주 비중 높여

효성(004800)이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손자·손녀 그룹 4세들이 자사주를 장내 매수해 비중을 높였다고 10일 공시했다. 이에 따르면 효성은 그룹 4세인 인영(17)·인서(13)씨가 이달 6일부터 이날까지 장내 매수해 보유주식이 1만7,333주로 증가했다. 지분율로 따지면 0.08%다. 이와 함께 재현(7)·인희(9)·수인(7)·재하(4)씨도 같은 기간 동안 장내 매수해 보유주식이 1만2,530주(0.06%)로 변경됐다고 알렸다.




관련기사



조현준 효성 회장 / 사진제공=효성


이완기 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