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화제

美 구한 '인플레 파이터' 볼커 전 연준 의장 별세

70년대 스태그플레이션 닥치자

年20%대 기준금리·물가안정책

"장기 호황 토대 마련했다" 평가

폴 볼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AP연합뉴스


지난 1970~1980년대 미국에서 고물가를 잡아 ‘인플레이션 파이터’라는 별명을 얻은 폴 볼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8일(현지시간)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뉴욕타임스(NYT)는 고인의 딸을 통해 타계 사실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구체적인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볼커 전 의장은 지난해 전립선암을 진단받고 투병생활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927년 독일계 이민자 후손에서 태어난 볼커 전 의장은 프린스턴대를 나와 하버드대 대학원, 런던정경대(LSE) 등에서 수학하고 체이스맨해튼은행, 재무부, 뉴욕연방준비은행 등을 거쳤다. 인플레이션이 극심했던 1979년 뉴욕연은 총재로 재직하다 지미 카터 행정부에 의해 연준 의장으로 지명됐고 1983년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에서 연임됐다.

관련기사



1970년대 말 미국 경제는 오일쇼크로 고물가와 저성장이 병존하는 스태그플레이션 상태였다. 경기회복과 물가안정이라는 상충된 목표 속에서 볼커 전 의장은 인플레이션에 초점을 맞췄다.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기준금리를 최고 연 20%대까지 끌어올렸다. 그의 강력한 물가안정책 덕분에 미국 경제는 안정궤도에 올라섰고 장기호황의 토대가 마련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1987년 자리에서 물러난 볼커 전 의장은 30여년 후인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미국 경제의 전면에 재등판했다.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인이 그를 백악관 경제회복자문위원회(ERAB) 의장으로 발탁한 것이다. 당시 티머시 가이트너 재무장관과 래리 서머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의장에게 가려 상대적으로 존재감은 크지 않았다는 평가를 받지만 볼커 전 의장의 제안이 대폭 반영된 은행규제안 ‘볼커룰’이 제정되면서 금융규제에 한 획을 그었다. 경제방송 CNBC는 “인플레이션을 이긴 연준 의장”이라고 평가했고 블룸버그통신은 “탁월한 공복이었다”고 전했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